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라이프

[건강 팁] 과민성 대장증후군..약물·생활습관 조절로 호전 가능해

명승재 서울아산병원 소화기내과 교수
배변 앞두고 복통 증상 반복

[건강 팁] 과민성 대장증후군..약물·생활습관 조절로 호전 가능해

과민성 대장증후군이란 배가 아프면서 배변의 양상이 바뀌는 질환이다. 여러 가지 검사를 해도 장에 전혀 이상이 없는데 복통과 설사·변비 등 기능적인 문제가 나타날 때 과민성 대장증후군을 의심한다. 통상 인구의 약 10~20%가 과민성 대장증후군을 앓는 것으로 추정된다.

과민성 대장증후군의 가장 중요한 증상은 복통이다. 즉 배가 아프면서 설사나 변비가 발생하고 변을 보고 나서는 복통이 없어지는 증상이 일정 기간(3개월간 한 달에 3일 이상) 지속되는 경우 과민성 대장증후군으로 진단될 수 있다.

과민성 대장증후군은 증상에 따라 변비형, 설사형, 그리고 변비와 설사가 번갈아 발생하는 교대형으로 나눌 수 있다. 복통의 증상, 통증 위치 등은 매우 다양하다. 변비와 설사의 양상도 다양한데 공통점은 대부분 통증이 배변 후 호전된다는 것이다. 그 밖의 증상으로는 복부 팽만감이 있을 수 있다. 또 자율 신경계 증상으로 두통·식은땀·두근거림·월경불순 등이 나타나기도 하고 불안·초조·우울 등 정신신경 증상이 동반되는 경우도 있다.

과민성 대장증후군은 위독한 질환은 아니지만 기능적으로 계속 문제가 돼 고통받는 환자가 많다. 주된 원인으로는 스트레스·피로누적·과음 등을 꼽는다. 유전적 요인이나 내장 과민성, 장내 염증, 음식에 대한 알레르기 등이 원인일 수도 있다. 이러한 여러 가지 인자가 복합적으로 작용해 장이 예민해지고 장의 운동성이 지나치게 과해져 기능 이상과 복통이 발생한다.

병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장운동에 영향을 주는 여러 요인이 누적되지 않도록 생활습관을 조절하는 일이 필요하다. 또 증상을 유발하고 악화시킬 수 있는 매운 음식이나 술·콩·우유 등은 피하는 것이 좋다. 과민성 대장증후군 증상이 심해졌다면 당분간은 이런 음식을 먹지 말고 장을 안정시켜야 한다.

증상이 심한 경우는 장을 안정화하고 장내 유리한 균주 생성에 도움이 되는 생균제제나 흡착제 등 약물의 도움을 받는 것도 좋다. 변비가 문제가 된다면 장운동을 조절하는 약이나 대변의 양을 증가시키는 약제 등도 도움이 된다. 이처럼 약물을 복용하고 생활습관을 조절하면 대부분의 증상은 호전된다. 규칙적인 생활과 충분한 휴식이 중요하며 취미생활 등으로 스트레스를 줄이는 것도 해법이 될 수 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