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시황

[토요워치]IT 이어 블록체인 입는 유통…착한 생산 점프업

美·英 등 윤리적 소비 시장 급성장
인터넷·SNS 통해 '착한 생산' 발달
블록체인 적용 '실시간 감시'로 진화

[토요워치]IT 이어 블록체인 입는 유통…착한 생산 점프업
콩고 콜웨지의 코발트 광산에서 지난해 2월 광부들이 조업 개시를 기다리고 있다. /콜웨지=블룸버그통신

전 세계적인 착한 소비 열풍은 기술의 발전과 함께했다. 정보기술(IT)의 발달로 소비자가 생산·유통 과정에 대해 얻는 정보가 많아지고 여론을 형성하기도 쉬워진 환경이 글로벌 기업들의 ‘착한 생산’을 늘리는 동력으로 작용한 셈이다. 최근 기업들이 착한 생산을 위해 집중하는 신기술은 블록체인이다. 생산부터 최종 소비처까지 모든 유통 과정을 저장할 수 있는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하면 제품이 생산부터 유통에 이르기까지 전반적으로 윤리적 과정을 거쳐왔는지 소비자가 파악할 수 있기 때문에 착한 소비·생산도 한 단계 더 발전할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영국 등 선진국을 중심으로 하는 윤리적 소비(ethical consumerism), 이른바 착한 소비는 해마다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있다. 세계 시장조사기관 유로모니터에 따르면 미국의 윤리적 소비 시장은 지난해 2,674억달러(약 297조원) 규모로 성장했으며 올해도 전년 대비 2%의 추가 성장이 예상된다. 윤리적 소비의 핵심이라고 할 수 있는 식료품 시장은 전년 대비 5% 팽창할 것으로 유로모니터는 내다봤다. 영국의 경우 지난해 관련 소비 시장 규모는 813억파운드(약 119조원)로 지난 2008년에 비해 두 배 이상으로 커졌다.

세계적으로 착한 소비 팽창의 상당 부분은 IT 발전에 기인한 것으로 분석된다. 인터넷을 통해 제품의 원산지와 유통 과정을 소비자가 상세하게 알 수 있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발달로 문제가 있는 상품을 고발하거나 비판 여론을 형성하기도 쉬워졌기 때문이다. 또 전자상거래가 일상화하면서 윤리적 기준에 맞춰 제품을 생산하는 스타트업의 창업도 쉬워졌다. 네슬레·스타벅스·나이키 등 글로벌 기업들이 윤리적 측면을 의식해 2000년대 초반부터 적극적으로 생산 방식을 바꾸기 시작한 것도 과거에는 문제점을 느끼지 못했던 불공정무역·노동착취 등이 인터넷을 통해 지적받게 되면서다.

특히 블록체인 기술의 대두는 앞으로 착한 소비와 생산의 발전을 이끌 모멘텀이 될 것으로 주목받고 있다. 블록체인은 데이터 내역을 네트워크에 연결된 모든 사용자 컴퓨터에 분산 저장하는 기술로 데이터가 담긴 블록(block)을 잇따라 연결(chain)한 모음이라는 뜻이다. 블록체인을 사용하면 생산·분배·운송 전 분야에서 데이터를 실시간 등록·감시할 수 있어 납품받는 기업은 물론 소비자들도 모든 유통 과정을 들여다볼 수 있게 된다.

전기차와 휴대폰의 배터리에 사용되는 코발트는 블록체인 기술이 적용되면 윤리적 생산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되는 대표적 분야다. 전기차 수요가 늘어나면서 코발트 가격은 2016년 말과 비교해 약 150%나 뛰었다. 코발트 값 상승으로 주 생산국인 콩고에 막대한 자금이 흘러가고 있는 것으로 추정되지만 콩고 반군이 제대로 된 안전장비도 없는 아동 인력을 코발트 광산으로 내몰고 있는 사실이 드러나면서 인권 논란이 커지고 있다.

이 같은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독일 BMW·폭스바겐 등 전기차를 개발하는 글로벌 자동차 기업들은 IT 업체와 협업해 코발트 무역에 블록체인 기술 적용을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코발트 생산 기록을 모두 블록체인 망에 보고하도록 해 아동 노동 착취가 있는지 실시간 감시가 가능하도록 만들겠다는 것이다.

코카콜라도 미 국무부와 협력해 블록체인을 활용한 노동자 관리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있다. 콜라의 주원료인 사탕수수 재배지에서 강제 노동이 자행되고 있다는 소비자 우려에 대응하기 위한 조치다. 코카콜라 라벨 등에 블록체인 망에 접속할 수 있는 태그를 달아두면 원료가 어디서, 어떻게 생산됐는지 소비자가 직접 확인할 수 있게 돼 윤리적 소비의 폭이 더욱 넓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변재현기자 humblenes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