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종목·투자전략

중간배당주 안전지대로 뜬다

투자자 권익 증대 흐름에
올 중간배당 78% 급증 전망
삼성전자·에쓰오일 등 유망

  • 이경운 기자
  • 2018-06-24 17:24:24
  • 종목·투자전략 21면
중간배당주 안전지대로 뜬다

외국인 이탈로 인한 국내 증시 부진이 이어지는 가운데 중간배당주가 안전지대로 부상하고 있다. 투자자 권익 증대로 배당 규모가 늘어나는 한편 중간배당이 재무적 자신감으로 시장에서 해석돼 향후 주가 흐름도 기대돼 일석이조 효과를 누릴 수 있다는 평가다.

24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현재 중간배당을 공시한 상장사는 총 45곳으로 집계됐다. 8월에 입금돼 증권시장에서 ‘8월의 보너스’라고도 불리는 중간배당은 현재와 같은 높은 변동성 장세에서 주가 하락에 따른 손해를 배당으로 만회할 수 있어서 종목별로 시장에서 주목을 받을 수 있다. 특히 ‘스튜어드십 코드’ 도입 등 국내 증시에서 투자자 권익이 증대되는 흐름이어서 중간배당을 실시하는 상장사와 배당 규모도 커지고 있다. KB증권에 따르면 올해 코스피200지수 종목들의 전체 중간배당금은 2조 3,287억원으로 전년(1조3,061억원) 대비 78.3%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유의할 점이 있다면 중간배당을 받기 위해서는 배당 기준일 이틀 전인 27일까지 주식을 매수해야 한다.

올해 중간배당 최대 기대주는 국내 증시 대장주 삼성전자(005930)다. 삼성전자는 작년 2·4분기 주당 150원, 올해 1·4분기 주당 354원을 분기 배당금으로 지급하는 등 꾸준히 중간배당 금액을 늘리고 있다. KB증권은 삼성전자가 2·4분기 1·4분기와 같은 354원을 배당해 작년 대비 금액을 늘릴 것으로 전망했다. 삼성전자 외 중간배당을 실시할 것이 확실시되면서 높은 수익률이 기대되는 종목은 에쓰오일, 하나금융지주(086790), 하나투어, 포스코, 대교(019680) 등이다. KB증권에 따르면 이들 종목은 2012년부터 6년 연속 중간배당을 실시했고 최근 3년간 배당수익률이 0.5%를 웃돌았다. 최근 배당 확대 의지를 밝힌 SK이노베이션(096770)쌍용양회(003410), 코웨이(021240), 한온시스템(018880), 서호전기(065710), 천일고속(000650) 등도 눈여겨볼 중간배당 유망주다. 특히 이중 두산(000150)은 최근 3년간 중간배당을 실시한 적이 없지만 지난 1·4분기 주당 1,300원의 분기배당을 실시한 만큼 올해 첫 반기배당에 나설 것으로 보여 관심을 둘 필요가 있다.

중간배당에 나서는 기업들이 실적 호조도 예상돼 주가 상승에 따른 시세차익도 함께 누릴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김용구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중간배당 실시로 확인된 재무적 자신감과 주주정책 측면의 적극성이 매년 6월을 경계로 반복됐던 글로벌 통화정책 국면에서 관련주에 수혜로 작용했다”며 “올해도 6월보다 7월 중간배당주의 주가 퍼포먼스가 좋을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이경운기자 cloud@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