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청와대

문 대통령 "월드컵 남북공동 개최 점점 현실화해"

  • 민병권 기자
  • 2018-06-24 15:47:08
  • 청와대
문 대통령 '월드컵 남북공동 개최 점점 현실화해'
문재인 대통령이 방러 중이던 지난 23일 오후(현지시간)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2차전 대한민국과 멕시코의 경기에 참석해 잔니 인판티노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과 반갑게 인사를 나누고 있다. /로스토프나도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러시아 방문 중이던 지난 23일(현지시간) 잔니 인판티노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을 만나 “회장님을 처음 만나 월드컵 남북 공동개최를 말했는데 그게 점점 현실화하고 있다”고 말해 향후 성사 여부가 주목된다.

문 대통령은 당일 2018 월드컵의 한국 대 멕시코 경기가 열린 러시아 로스토프나도누의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전반전 관람후 인판티노 회장과 환담을 나누던 중 이 같이 밝혔다. 이에 인판티노 회장은 “지금부터 준비해야 한다”고 조언하며 “대통령이 부르면 언제든지 달려가겠다”고 답변했다. 인판티노 회장은 문 대통령에게 “남북 공동개최를 말씀하신 게 불과 1년 전이었는데 그때만 해도 실감 나지 않았으나 그 사이에 많은 일이 일어났다”며 “아주 많은 일을 해내셔서 모든 사람이 대통령을 사랑한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뿐만 아니라 한국 밖의 사람들, FIFA 관련자들뿐 아니라 축구와 무관한 사람도 대통령을 사랑한다”며 “대통령의 열성과 집요함, 그리고 추구하는 가치가 힘을 발휘했다”고 분석했다.

이날 부인 김정숙 여사와 함께 귀빈석에서 한-멕시코전을 관람했던 문 대통령은 패배한 우리 대표팀을 만나 “마지막 순간까지 포기하지 않는 모습을 보여줬다”고 격려했다. 해당 경기 관람을 이번 방러기간의 마지막 공식 일정으로 소화한 문 대통령은 2박 4일간의 현지 스케쥴을 마치고 24일 서울공항을 통해 귀국했다./민병권기자 newsroo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