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생활

가방·모자로 변신한 메로나·캔디바…빙그레, 이랜드 슈펜과 컬래버

  • 박윤선 기자
  • 2018-06-26 11:28:56
  • 생활
가방·모자로 변신한 메로나·캔디바…빙그레, 이랜드 슈펜과 컬래버

이랜드리테일의 슈즈 SPA브랜드 슈펜과 식품기업 빙그레(005180)가 만나 시원하고 달콤한 컬래버레이션 상품이 탄생했다.

슈펜은 메로나와 쿠앤크, 캔디바, 생귤탱귤, 투게더 등 빙그레의 대표 아이스크림을 모티브 투명PVC백을 비롯해 카드 지갑과 에코백, 볼캡, 버킷햇, 양말 등 잡화 21종을 1만원대의 합리적인 가격에 출시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협업은 빙그레 아이스크림 브랜드별로 ‘빙슈몬(빙그레+슈펜+몬스터 합성어)’이라는 캐릭터를 개발해 디자인에 반영한 것이 특징이다. 최근 몬스터 캐릭터 굿즈가 유행인 것에 착안했다. 협업 제품은 지난 19일 소셜커머스 티몬의 실시간 쇼핑 방송인 ‘TVON LIVE(티비온 라이브)’를 통해 단독 선발매된 직후 하루 만에 1차 물량이 품절됐으며, 라이브 방송에서의 좋아요 반응이 5,000건에 달하고 실시간 구매인증이 이어지는 등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어냈다.

선발매 상품에 대한 좋은 반응에 힘입어 슈펜은 주요 매장에 빙그레 컬래버레이션 코너를 운영한다. 또 NC강서점과 신촌점에서는 오는 27일부터 콜라보레이션 구매 고객에게 아이스크림을 제공하는 이벤트도 진행한다.

빙그레 관계자는 “아이스크림이 여름철 필수 식료품의 가치를 지니는 것을 넘어 각종 디자인에 영감을 주는 뮤즈 역할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윤선기자 sepy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