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오스템임플란트, 마곡지구에 중앙연구소 신축공사

지상 10층 규모 트윈타워 건립, 올 2020년 준공 목표
치과산업 초일류 기업으로 성장하는 토대 마련

오스템임플란트, 마곡지구에 중앙연구소 신축공사
최규옥(가운데) 회장과 엄태관(오른쪽 다섯번째) 대표가 28일 서울 강서구 마곡동 마곡지구에서 열린 오스템임플란트 중앙연구소 신축공사 기공식에 참석해 서울시 강서구와 건설사 관계자들과 함께 성공적인 연구소 건설을 기원하며 첫 삽을 뜨고 있다. /사진제공=오스템임플란트

국내 1위 임플란트 기업 오스템임플란트(048260)가 미래 성장 인프라 구축을 위해 대규모 통합연구시설을 짓는다.

오스템임플란트는 28일 서울 강서구 마곡동 마곡지구에서 최규옥 회장과 엄태관 대표를 비롯한 임직원과 서울시 강서구와 건설 관계사의 임직원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오스템임플란트 중앙연구소’ 신축공사 기공식을 열었다.

총 899억 원의 대규모 투자를 통해 건립되는 중앙연구소는 의료기기 연구개발을 통해 우수한 기술을 확보하겠다는 회사의 의지가 담겨있다. 기존에 분산된 인프라를 하나로 엮어주는 기업 클라우드 역할과 치의학 분야의 기술적 혁신을 통해 세계 치과계 리더로서의 위상을 강화하겠다는 전략이다.

오스템임플란트, 마곡지구에 중앙연구소 신축공사
오스템임플란트 중앙연구소 전경
중앙연구소는 오는 2020년 4월 완공 예정으로 연면적 7만1,003㎡(2만1,516평), 대지면적 1만4,511㎡(4,397평)에 지하 2층, 지상 10층 규모로 2개 동이 건립된다. 1개 동은 연구시설, 나머지 1개 동은 사무동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중앙연구소가 완공되면 오스템은 치과계 기업으로는 한국은 물론 세계적으로도 찾아보기 어려울 정도의 큰 규모의 연구시설을 갖추게 된다. 임플란트를 주축으로 치과용 장비, 재료 관련 전문연구 시설을 한자리에 갖추게 된다. 공항과 가까운 지리적 여건을 활용해 국내 누적 1만여 명, 매년 1,000여 명의 해외치과의사를 초청해 진행하는 오스템의 임상교육도 더욱 확대될 전망이다.

오스템임플란트는 오는 2023년까지 전문연구인력 320여명을 포함함 500여명을 신규 확충할 계획이다. 전체 직원 1,300명 이상이 근무하는 오스템의 ‘글로벌 연구개발(R&D)’ 메카로서의 역할을 하게 된다. 오스템은 연구소와 지원부서 간의 효율적인 업무 지원으로 품목, 인력 간 시너지효과로 성장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오스템임플란트 관계자는 “중앙연구소 건립으로 치과계 초우량 기업이 되기 위한 연구개발 인프라 환경이 구축된다”며 “R&D, 교육, 지원이 하나의 공간에서 유기적으로 결합해 2023년 세계 1위의 임플란트 회사로 도약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민우기자 ingaghi@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