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공기업

"두부가 콩보다 싸" 한전 사장 전기료 인상 필요성 피력

원가 줄이고 생산성 향상 방안도 제시
"어려운 계층에는 저렴하게 공급" 주장

  • 권혁준 기자
  • 2018-07-02 15:51:17
  • 공기업

한국전력, 김종갑, 전기

'두부가 콩보다 싸' 한전 사장 전기료 인상 필요성 피력
김종갑 한국전력 사장은 지난 1일 ‘두부공장의 걱정거리’라는 제목의 글을 페이스북에 게시했다. “저는 콩을 가공해 두부를 생산하고 있다”로 시작하는 이 글의 두부공장은 액화천연가스(LNG)와 석탄 등 연료를 바탕으로 전기를 생산하는 한전을 비유한 것으로 보인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사진=이미지투데이

김종갑 한국전력 사장은 지난 1일 ‘두부공장의 걱정거리’라는 제목의 글을 페이스북에 게시했다. “저는 콩을 가공해 두부를 생산하고 있다”로 시작하는 이 글의 두부공장은 액화천연가스(LNG)와 석탄 등 연료를 바탕으로 전기를 생산하는 한전을 비유한 것으로 보인다.

김 사장은 가공비 등을 고려하면 당연히 두부값이 콩값보다 비싸야 한다면서 “수입 콩값이 올라갈 때도 그만큼 두부값을 올리지 않았더니 이제는 두부값이 콩값보다 더 싸지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두부 소비가 대폭 늘어나고 원래 콩을 두부보다 더 좋아하던 분들의 소비성향도 두부로 급속도로 옮겨간다”며 “소비 왜곡이 이만저만이 아니고 다른 나라에는 거의 볼 수 없는 사례”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런 소비 왜곡을 해결할 방법으로 두부공장 스스로 최대한 원가를 줄이고 생산성을 향상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다만 형편이 어려운 일부 소비계층에는 생필품인 두부를 콩값보다 저렴한 현재 시세로 계속 공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일반 소비자에게는 원자재 가격을 회수하고 공장을 유지할 수 있는 정도의 정상가격을 받는 방안을 신중히 검토하고 다수 소비자의 공감대를 얻어 시행한다”고 말했다. 기업 등 일부 전력 소비자에게는 연료가격 등 원가를 제대로 반영한 전기요금을 적용해야 한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권혁준인턴기자 hj7790@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