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현대상선 1만1,000TEU급 컨선에 세계 최초 스크러버 장착

  • 김우보 기자
  • 2018-07-05 10:13:51
  • 기업
현대상선이 세계 최초로 1만1,000TEU(1TEU=20피트 컨테이너 1개)급 컨테이너선에 스크러버를 장착했다.

현대상선은 부산항 신항 4부두(HPNT)에서 1만1,000 TEU급 컨테이너선 ‘HMM Promise’호 취항식을 5일 개최했다고 밝혔다. HMM Promise호는 작년 8월 한진중공업으로부터 인수한 1만1,000TEU급 컨테이너선 2척 중 첫 번째 선박이다.

HMM Promise호는 현재 전세계 운항중인 1만1,000TEU급 이상의 메가 컨테이너선 중 유일하게 스크러버를 장착했다. 2020년부터 시행되는 IMO 황산화물규제에 대비하기 위해서다.

유창근 현대상선 사장은 “‘HMM Promise’호 취항은 현대상선 재도약을 위한 본격적인 시작을 의미한다”며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국적선사로서 ‘한국해운 재건’이라는 국민과의 약속도 반드시 지켜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HMM Promise호는 남미 동안 노선에 투입될 예정이다. 한진중공업으로부터 인수한 두 번째 선박인 ‘HMM Blessing’호는 9일 부산에서 출항해 남미 서안 노선에 투입된다.
/김우보기자 ubo@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