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자동차

제네시스 플래그십 'EQ900' 얼굴 바꾸고 'G90'으로 개명

11월 페이스리프트 기점으로
제네시스 브랜드 정체성 확립

  • 맹준호 기자
  • 2018-07-09 17:33:47
  • 자동차 12면
제네시스 플래그십 'EQ900' 얼굴 바꾸고 'G90'으로 개명
위장막을 씌운 제네시스 ‘EQ900’ 테스트 차가 한 주차장에 서 있다. 이 차는 오는 11월 출시 때 ‘G90’이라는 이름을 단다. /SNS 캡처

제네시스 브랜드의 플래그십 세단 ‘EQ900’이 올해 11월 부분변경을 기점으로 ‘G90’으로 이름을 바꾼다. EQ900이 제네시스의 네이밍 체계를 따르게 되면서 제네시스는 브랜드 정체성을 분명하게 확립할 것으로 전망된다.

9일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제네시스 측은 EQ900 페이스리프트 차의 이름을 G90으로 바꾸기로 최근 확정했다. 오는 11월 차 출시 직전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이 차명을 최종 승인하는 절차만이 남았다. 지금까지 현대·기아차의 차명은 정 회장이 직접 결정해 왔다.

EQ900이 G90으로 바뀌면 제네시스는 G90-G80-G70으로 이어지는 세단 차명 체계를 확립하게 된다. 제네시스는 세단은 ‘G’,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은 ‘GV’로 시작하고 차급에 따라 숫자를 달리 붙이는 차명 시스템을 도입한 상태다.

EQ900은 지난 2015년 데뷔 당시 G90을 쓰는 방안을 검토했다. 그러나 국내 소비자들이 EQ900을 과거 현대차의 플래그십 세단이던 ‘에쿠스’ 후속으로 인식한다는 점이 문제였다. 이 때문에 제네시스 측은 G90이라는 명칭 대신 에쿠스를 연상시키는 EQ900이라는 이름을 붙였다. 당시 현대차 국내영업본부 측이 “국내 소비자들을 배려해야 한다”고 강력히 주장해 정 회장이 이를 수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제는 에쿠스도 추억의 차명이 된 만큼 G90을 도입할 때가 됐다는 게 제네시스 측 판단이다. 업계 관계자는 “미국 시장에서는 데뷔 때부터 G90이었다”면서 “국내에서도 차명 체계를 통일해 제네시스 브랜드의 정체성을 분명히 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G90은 페이스리프트지만 풀체인지 수준의 디자인 변화를 단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날렵한 현재의 이미지를 덜어내고 중후함을 추구했다. 각을 살린 디자인을 적용하고 아래쪽이 뾰족한 오각형 프런트 그릴을 채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 사정을 잘 아는 한 관계자는 “외관이 묵직하고 웅장해졌다”며 “전면과 후면 모두 플래그십 차답게 개편했다”고 설명했다. 엔진 라인업은 가솔린 3.8, 5.0, 3.3터보로 현재와 동일하다..
/맹준호기자 next@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