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갑질 논란' 대한항공·아시아나, 소비자 피해구제도 뒷전

피해구제율 30% 그쳐…신창현 “공정위 특별 지도점검 필요”

  • 홍승희 기자
  • 2018-07-10 10:52:47
  • 사회일반

대한항공, 아시아나, 국적항공사

'갑질 논란' 대한항공·아시아나, 소비자 피해구제도 뒷전
대한항공 항공기/연합뉴스[기사내용과 사진은 직접적 관련 없음]

'갑질 논란' 대한항공·아시아나, 소비자 피해구제도 뒷전
‘기내식 대란’을 맞은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5일부터 노밀(No Meal) 운항이 없을 것으로 예고했지만, 일부 노선에 기존 식사와 다른 간편식이 제공돼 논란이 일었다./연합뉴스[기사내용과 사진은 직접적 관련 없음]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등 국내 국적 항공사의 서비스 피해접수가 해마다 늘고 있지만, 피해구제율은 30% 선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더불어민주당 신창현 의원이 한국소비자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4년부터 올해 6월까지 4년 6개월간 국적 항공사 8곳의 서비스를 이용했다가 손해를 본 소비자가 피해구제를 신청한 건수는 총 2,096건으로, 이 중 피해구제에 합의한 건수는 675건(32%)에 그쳤다.

피해구제 합의란 항공사가 계약이행이나 계약해제, 교환, 배상, 부당행위 시정 등으로 소비자가 접수한 민원을 해결한 것을 뜻한다.

특히 갑질 논란이 불거진 양대 국적 항공사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피해구제율은 각각 28%와 30%로, 평균에 못 미친 것으로 나타났다. 피해구제 합의가 가장 높은 항공사는 51%를 기록한 에어부산이었다.

연도별로 피해구제 신청 건수를 살펴보면 2014년 187건, 2015년 337건, 2016년 630건, 2017년 617건으로 최근 2∼3년간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항공사별로는 제주항공이 529건으로 가장 많았고, 대한항공(419건)과 아시아나(378건), 진에어(243건)이 뒤를 이었다.

최근 1년 반 사이에 피해구제 접수가 가장 많았던 항공사는 225건의 대한항공으로 나타났다.

신 의원은 “국내 항공사들의 소비자 피해 건수가 많은 것도 문제지만, 해결비율이 30%에 불과한 것이 더 큰 문제”라며 “공정거래위원회의 특별 지도점검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홍승희인턴기자 shhs9501@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