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자동차

'본고장' 독일서 현대·기아차 질주

상반기 역대 최대 판매…시장 점유율 5% 기록

  • 맹준호 기자
  • 2018-07-10 17:18:34
  • 자동차
현대·기아차가 자동차 산업 최강국 독일에서 새로운 판매 기록을 세우며 질주하고 있다.

10일 독일자동차공업협회에 따르면 현대·기아차는 올해 1∼6월 독일에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0% 증가한 9만2,752대를 판매해 시장 점유율 5%를 기록했다. 현대차는 5만8,982대, 기아차는 3만3,770대를 각각 판매했다.

이번 판매는 반기 기준 사상 최대치다. 올 상반기 독일 전체 자동차 판매 대수는 183만9,31대로 지난해보다 2.9% 증가했는데 현대·기아차는 시장 성장률의 세 배 이상 성장한 것이다.

특히 현대차는 판매량이 10.9% 증가했다. 이는 독일에서 연간 5만대 이상 차를 업체 중 세아트(16.4%)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증가율이다.

현대·기아차는 지난 2007년 독일에서 8만7,904대를 팔았으나 이후 꾸준히 판매를 늘려 지난해에는 17만2,586대의 판매량을 기록했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하반기에도 상반기의 성장세가 계속될 경우 올해 연간 판매량은 18만 대를 넘겨 최고 기록을 갱신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맹준호기자 next@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