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인물·화제

"소녀 신부는 아동학대" 결혼 사진 촬영 거부한 터키 사진사

사진사 "소녀 신부는 아동학대"
이슬람교리 이유로 10대 초반 소녀와 결혼 묵인…난민 소녀 대상 매매혼·조혼 급증

  • 권혁준 기자
  • 2018-07-11 10:03:13
  • 인물·화제

터키, 조혼, 결혼식, 소녀, 난민, 매매혼

'소녀 신부는 아동학대' 결혼 사진 촬영 거부한 터키 사진사
터키에서 한 사진사가 어린 신부의 촬영을 거부하며 터키의 조혼 풍습에 경각심을 제기했다. 사진은 오누르 알바이라크가 조혼 풍습에 반대하며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게시한 글./출처=연합뉴스

터키에서 한 사진사가 어린 신부의 촬영을 거부하며 터키의 조혼 풍습에 경각심을 제기했다.

10일(현지시간) 터키 일간 하베르튀르크 등에 따르면 결혼 사진사로 일하는 오누르 알바이라크는 지난 5일 열린 한 결혼식에 사진 촬영을 의뢰받았다. 하지만 식장에서 신부가 15세라는 말을 들은 알바이라크는 사진 촬영을 거부하며 신랑과 다퉜고 신랑의 코뼈를 부러뜨리기도 했다.

터키의 혼인 가능 연령은 남녀 모두 18세이며, 개별적으로 법원의 허가를 받으면 17세의 나이에도 결혼할 수 있다. 하지만 17세 미만의 혼인은 어떤 경우든 불법이다.

이 사건으로 터키 전역에서 유명인사가 된 알바이라크는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소녀 신부는 아동학대다. 세상 누구도 나한테 소녀 신부 사진을 찍게 할 수 없다”며 조혼 풍습에 반대하는 글을 게시했다.

알바이라크의 행동은 조혼 문제가 심각해지는 터키사회에 큰 반향을 불러일으켰다. 사람들은 신랑이나 지인들의 해코지로부터 알바이라크를 지키겠다며 그의 스튜디오를 지켰고 터키 전역의 결혼 기획업체 100여 곳이 앞으로 조혼 예식을 맡지 않겠다고 그에게 전화하기도 했다.

터키 지역 중 종교적으로 보수적인 지방에서는 이슬람교리상 허용된다는 이유로 10대 초반 소녀와 결혼이 묵인된다. 특히 시리아내전으로 대규모 난민이 유입되면서 동부나 동남부를 중심으로 난민 소녀를 대상으로 한 매매혼 형태의 조혼이 급증한 것으로 추정된다. /권혁준인턴기자 hj7790@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