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통상·자원

미중 무역분쟁 본격화… 산업부, 민관 합동 대응체제 가동

정부가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 본격화에 대비하기 위해 민관 합동 대응체제를 꾸리기로 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미국의 대중국 2,000억달러 추가 관세부과 계획 발표에 따라 미·중간 무역분쟁 장기화와 확산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1단계 조치로서 민관합동 대응체제를 본격 가동한다고 11일 밝혔다. 미국 무역대표부(USTR)은 10일(현지 시각) 무역법 301조에 의거해 2,000억달러 규모 6,031개 품목의 대중 수입에 대해 10% 추가 관세 부과 계획을 발표했다.

우선 산업부는 산업연구원을 통해 이번 추가 관세 부과가 우리 수출에 미칠 영향과 업종별 파급 효과 및 대중 투자기업에 미치는 영향 등 분석에 착수했다. 코트라와 무역협회 등은 주요 수출시장에 미치는 영향 및 주요 바이어 동향 모니터링하고, 수출대체선 발굴 등 지원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향후 중국의 대응방향 등 미·중간 무역분쟁 전개상황에 따른 시나리오별 대응방안도 마련 중이다.

아울러 산업부는 민관합동 대응의 일환으로 12일 강성천 통상차관보 주재로 미·중 무역분쟁관련 실물경제 대응반 회의, 미 자동차 232조 관련 민관합동 TF회의를 연이어 개최한다. 이후 13일 기획재정부 1차관 주재로 관계부처 회의를 개최해 범부처 대응방안을 논의한다.
/세종=김상훈기자 ksh25t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