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도쿄 독가스 테러' 옴진리교 교주 유해 처리 놓고 가족간 갈등

  • 김진선 기자
  • 2018-07-12 11:34:04
  • 정치·사회
'도쿄 독가스 테러' 옴진리교 교주 유해 처리 놓고 가족간 갈등

최근 사형이 집행된 옴진리교 교주 아사하라 쇼코(麻原彰晃·본명 마쓰모토 지즈오)의 유해 처리를 놓고 유가족 간 이견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2일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아사하라의 넷째 딸의 대리인인 다키모토 다로 변호사는 전날 도쿄도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유해를 태평양에 뿌리기로 했다고 밝혔다.

다키모토 변호사는 “유해를 산 등에 뿌리면 그 장소가 신자들에게 성지가 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아사하라는 1995년 도쿄 지하철역 사린가스 테러사건 등 각종 테러 및 살인사건의 주모자로 복역 중 지난 6일 사형이 집행됐다.

일본 언론은 아사하라가 사형 집행 전 자신의 시신을 넷째 딸에게 인도하도록 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요미우리신문은 “아사하라의 아내와 장남 등이 유해를 넘겨줄 것을 법무성에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도쿄구치소는 9일 그의 시신을 화장했고, 교단 신자로부터 공격받을 수 있다는 넷째 딸 측의 요청에 근거해 유해를 보관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