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워마드 성체 훼손 논란, 주교회도 나서…"사회악에 법적 처벌 하라"

  • 서영준 기자
  • 2018-07-12 11:38:24
  • 사회일반
워마드 성체 훼손 논란, 주교회도 나서…'사회악에 법적 처벌 하라'

워마드 성체 훼손 논란과 관련, 천주교계가 성토 여론에 목소리를 더했다.

지난 11일 한국 천주교 주교회의는 입장문을 내며 워마드 성체 훼손 사건에 대해 유감이라고 밝혔다.

주교회의는 “이번 사건은 천주교 신자는 물론 종교적 가치를 소중히 생각해 온 여타 종교인들에게도 엄청나고 심각한 충격”이라며 “(종교를) 믿고 말고를 떠나 종교인에게 소중한 것을 공개적으로 모독하는 행위는 결코 묵과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또한 “(워마드 성체 훼손 논란은) 모든 종교인에게 비난받을 것”이라며 “보편적 상식과 공동 선에 반하는 사회악은 법적 처벌을 받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지난 10일 워마드의 한 회원은 게시판에 천주교에서 신성시하는 성체를 훼손한 사진을 올리며 종교에 대한 비하 발언도 덧붙였다.

이 회원은 성체에 천주교 모욕 발언을 적은 뒤 불에 태우는 훼손 행위를 하며 “내가 그 새끼를 왜 숭배하냐”며 “여성억압하는 종교들 다 꺼져라”고 말해 충격을 안겼다.

워마드의 성체 훼손이 논란이 된 후에도 워마드 회원들은 아랑곳하지 않으며 종교 비하를 이어가고 있다. 성경책, 코란 등을 불태우는 사진을 추가로 게시했다.

/서영준기자 syj4875@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