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단역배우 자살사건' 피해자, 국가가 지원해 장례 치른다

개별사건 피해자 장례 지원은 처음
경찰·여가부 기일 맞춰 조문 등 논의

  • 최성욱 기자
  • 2018-07-12 17:46:34
  • 사회일반
정부가 지난 2009년 발생한 ‘단역배우 자매 자살 사건’과 관련해 고인의 장례를 지원하기로 했다. 국가가 성폭력 피해자를 제대로 돌보지 못해 죽음에 이르게 한 과거의 잘못을 인정한 셈이다.

12일 경찰청과 여성가족부 등에 따르면 단역배우 자살 사건의 피해자인 A씨에 대한 장례가 오는 8월28일 정부 지원으로 열린다. 2009년 성폭행 피해자 A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지 9년 만이다. ★본지 4월7일자 10면 참조

법적으로 사건의 피해자로 규명되지 않은 고소인에 대해 국가가 장례를 지원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장례 지원은 A씨의 유족을 지원해온 여가부 산하 한국여성인권진흥원과 이번 사건에 대해 진상조사를 벌여온 경찰청이 맡기로 했다.

장례는 A씨의 기일에 맞춰 광화문광장이나 서울광장 등에서 고인을 추모하는 형태로 진행될 예정이다. 당일 현장에는 정현백 여가부 장관이 조문을 하며 경찰 측에서도 조문하는 방안도 논의되고 있다. 여가부 관계자는 “장례 절차와 기간, 참석자 등 지원 범위를 놓고 유족과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며 “청와대 국민청원 등 최근 사회적인 분위기가 반영됐다”고 설명했다.

이 사건은 A씨가 2004년 12월 드라마 촬영현장에서 관리반장 등 방송 관계자 12명에게 성폭행 및 성추행을 당했다며 경찰에 고소했지만 2년 만에 무혐의로 결론 났다. A씨는 사건 종결 후 2년 만인 2009년 8월 스스로 목숨을 끊었고 일주일도 되지 않아 A씨의 여동생마저 자살하면서 부실수사 의혹이 제기됐다. 유족들은 경찰 조사 과정에서 가해자와의 대면조사 및 협박 등 2차 피해로 A씨가 정신적인 충격을 받았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번 사건은 ‘미투 운동’이 시작되던 3월 재조명되기 시작했다. 당시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재조사를 촉구하는 청원이 올라왔고 한 달 만에 20만명 이상이 동참하자 경찰은 자체 조사단을 꾸려 진상조사에 돌입했다. 경찰은 그간 유일한 생존자인 A씨의 모친을 두 차례 면담하고 당시 담당 수사관들과 가해자로 지목된 인물을 불러 조사했지만 공소시효 만료로 재수사나 관련자 처벌은 이뤄지지 못했다. /최성욱기자 secret@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