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文대통령 국정지지율 4주째 하락···1.3%p 떨어진 68%

국민 10명 중 8명 ‘기무사 전면개혁·폐지’ 의견
민주 44.3%, 한국 16.8%, 정의 12.4%, 바른미래 6.3%, 평화 2.8%

  • 홍승희 기자
  • 2018-07-12 14:20:57
  • 사회일반

문재인 대통령, 국정지지도

文대통령 국정지지율 4주째 하락···1.3%p 떨어진 68%
싱가포르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후 국립식물원 내 난초정원에서 열린 ‘난초 명명식’에서 ‘문재인-김정숙 난’ 증명서를 받은 뒤 난에 이름표를 꽂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68%를 기록, 6·13 지방선거 이후 4주째 하락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9~11일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1502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12일 발표한 2018년 7월 2주차 주중집계 결과, 문 대통령의 취임 62주차 국정수행 지지율은 지난주 대비 1.3%p 내린 68.0%를 기록했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1.7%p 오른 26.6%로 집계됐다. ‘모름/무응답’은 5.4%였다.

리얼미터는 “민생 경제 악화에 대한 우려, 진보성향 유권자들을 중심으로 최저임금과 증세 관련 정책에 대한 부정적 여론,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방북 성과에 대한 부정적 보도, 송영무 국방부 장관의 여성차별 발언 논란 등이 일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또 국민 10명 중 8명은 촛불집회 당시 병력 출동 검토 문건으로 논란에 휩싸인 국군기무사령부를 전면 개혁하거나 폐지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리얼미터가 지난 11일 tbs 의뢰로 전국 성인남녀 502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4.4%포인트)한 결과, ‘(기무사를) 존치시키되 기존 정보업무를 방첩이나 대테러로 전면 개혁해야 한다’는 응답이 44.3%로 가장 많았다. 이어 ‘(기무사가) 존재하는 한 군의 정치개입이나 민간인 사찰을 막을 수 없으므로 전면 폐지해야 한다’는 응답이 34.7%, ‘현행 그대로 유지해야 한다’는 응답이 11.3%, ‘잘 모름’ 응답이 9.7%로 나타났다.

리얼미터는 “전면 개혁 여론은 수도권과 영남, 30대 이상 전 연령층, 무당층과 자유한국당 지지층, 중도층과 보수 층에서 우세했고, 폐지 여론은 호남과 충청권, 정의당 지지층과 진보층에서 우세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20대와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은 전면 개혁과 폐지 여론이 팽팽하게 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부연했다.

정당 지지율은 민주당이 3.2%p 하락한 44.3%, 한국당이 1.5%p 하락한 16.8%를 각각 기록했다.

정의당은 12.4%로 7주째 상승세를 지속하며 3주 연속 최고치를 경신, 한국당과 오차범위 내로 근접한 3위를 차지했다.

리얼미터는 “정의당이 6·13 지방선거 이후 민주당에서 이탈한 진보성향 유권자 다수를 흡수(했다)”며 “보수야당의 영향력이 급격하게 위축되면서 진보성향을 중심으로 한 민주당 지지층의 충성도가 약화되는 데 따른 것”이라고 해석했다.

바른미래당은 0.5%p 오른 6.3%, 민주평화당은 0.1%p 내린 2.8%의 지지율을 기록했다.

자세한 조사 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 혹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홍승희인턴기자 shhs9501@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