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북미 유해송환 실무회담 아직 안 열려…北측 안 나와

北측 나오지 않는 이유 불명확
유해송환에 쓰일 나무상자 100여개 대기 중

  • 장유정 기자
  • 2018-07-12 16:42:54
  • 정치·사회

북미 유해송환 실무회담

북미 유해송환 실무회담 아직 안 열려…北측 안 나와
12일 판문점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북미 간 미군 유해송환 실무회담이 아직까지 이뤄지지 않고 있다. 사진은 판문점의 모습./연합뉴스

판문점에서 12일 열릴 예정이었던 북미 간 미군 유해송환 실무회담이 연기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 소식통에 따르면 이날 오전 미국 측을 대표해 유엔군 사령부 관계자가 판문점으로 향했으나 북측 인사는 아직 판문점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외교부 당국자는 “북한 측이 오늘 회담 자리에 오지 않아서 아직(오후 2시 30분 현재) 회담이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6·12 북미정상회담에서 체결한 공동성명 제4항에는 “미국과 북한은 신원이 이미 확인된 전쟁포로, 전쟁실종자들의 유해를 즉각 송환하는 것을 포함해 전쟁포로, 전쟁실종자들의 유해 수습을 약속한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이후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이달 6∼7일 북한을 방문한 뒤 협의 결과를 발표하면서 북측과 12일경 판문점에서 미군 유해송환 관련 북미 실무회담을 열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북측은 실무회담과 관련해 특정 날짜를 거론하지는 않았다.

이날 회담이 지연되고 있는 정확한 사유는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 북미 양측이 회담 일정에 대해 합의하고도 이를 어긴 것인지 아니면 애초에 양측이 회담 일정에 대해 명확한 합의를 하지 않은 것인지 등은 확인되지 않고 있다.

한편 미군 유해를 북한으로부터 송환받는 데 쓰일 나무 상자 100여 개는 지난달 하순 판문점으로 이송된 이후 차량에 실린 채 공동경비구역(JSA) 유엔사 경비대 쪽에서 대기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 당국자는 “정부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이라는 목표 달성을 위해 미군 유해송환을 포함해 6·12 북미 정상회담 때 합의된 사항들이 신속히 이뤄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장유정인턴기자 wkd1326@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