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경제·마켓

미중 무역전쟁 확전 우려에도 亞 증시 상승

  • 박민주 기자
  • 2018-07-12 16:55:43
  • 경제·마켓
미중 무역전쟁 확전 우려에도 亞 증시 상승
일본 도쿄의 한 거리에서 시민이 시세판 앞을 지나고 있다. /도쿄=AP연합뉴스

미국과 중국 간 무역갈등 우려 속에서도 12일 아시아 주요국 증시는 대부분 상승 마감했다.

전날 미중 간 무역마찰이 격화하면서 급락한 데 따른 반발 심리가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일본 닛케이225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17% 오른 22,187.96으로 거래를 마쳤다. 토픽스 지수는 0.46% 상승한 1,709.68로 장을 마쳤다.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도 전거래일보다 60.53 포인트(2.18%) 오른 2,838.30으로 장을 마쳤다. 선전 성분지수도 249.79 포인트(2.77%) 상승한 9,273.61로 장을 마감했다.

전날 낙폭 과다에 대한 반발심리도 작용했지만 중국이 미국의 2,000억 달러 추가관세 부과에 똑같은 수준으로 즉각 맞대응하는 대신 일단 성명만 발표한 것도 무역전쟁 전면전에 대한 우려를 다소 완화한 것으로 보인다.

싱가포르 투자은행인 UOB 케이히안 홍콩법인의 스티븐 렁 대표는 “일부 산업 손실에도 금융시장은 여전히 통제 가능한 범위에 있다는 중국 당국의 메시지가 투자를 부추겼다”며 “모든 악재가 이미 반영된 상태”라고 전했다.

특히 미국 상무부가 중국 통신장비업체 ZTE에 대한 제재를 해제하고 미국내 사업 재개를 허용한다는 소식이 전해지며 ZTE 주가가 급등했다. 선전증시의 ZTE 주가는 전장 대비 10% 상승하며 상한가를 기록했고, 홍콩 증시의 ZTE도 22.62% 상승으로 장을 마쳤다.

한국 코스피지수는 0.19% 오른 2,285.06로 거래를 마쳤다. 대만 가권지수도 전장보다 61.54포인트(0.58%) 오른 10,738.38에 장을 마쳤다.
/박민주기자 parkm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