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금융가

[백브리핑] 금감원 인사에 쏠린 시선

尹 조기 인사로 혁신 속도낼 듯
작년 '물' 먹은 인사들 재기 주목

  • 서일범 기자
  • 2018-07-12 17:23:52
  • 금융가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최근 ‘금융감독혁신안’을 내놓고 본격적인 색깔 내기에 돌입하면서 다음 수순인 인사 방향에 벌써부터 금융권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윤 원장은 취임 후 임원 워크숍에서 “올해 인사를 하지 않겠다”고 이미 선언했지만 최근 금융혁신에 대한 요구가 강해지고 있어 인사에서도 색깔을 내는 것으로 선회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우선 인사 시기다. 통상 금감원 임원 인사는 연말께 이뤄진다. 전전임인 최흥식 금감원장은 취임 두 달만인 지난해 11월 임원 전원을 갈아치우는 대대적인 인사를 단행했다. 다만 올해 임원 인사가 단행될 경우에는 이 시기가 다소 앞당겨질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윤 원장이 업무의 큰 틀을 이미 파악한 만큼 조기 인사 카드를 꺼내 자신이 추진하는 금융혁신에 속도를 내려고 할 수 있다는 분석이다.

다음은 인사 폭이다. 사실 윤 원장 입장에서는 운신의 폭이 넓지 않은 상황이다. 지난해 임원 13명이 전원 물갈이된 마당에 다시 대대적 인사를 단행하면 조직이 흔들릴 가능성도 있다. 또 금융회사들과의 ‘전쟁’을 앞두고 장수를 바꾸기도 부담스럽다.

그러나 청와대가 직접 나서 속도감 있는 혁신을 주문하고 있어 몇 달 내에 두드러진 성과가 없을 경우 쇄신인사가 단행될 수 있다. 금융권에서는 이 경우 최 전 원장 때 인사에서 ‘물’을 먹은 인사들이 상당수 구제될 것이라는 분석이 벌써부터 나온다.
/서일범기자 squiz@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