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현대차 1차 협력사까지 파산 위기...무너지는 한국車 생태계

'리한' 워크아웃 신청

  • 구경우 기자
  • 2018-07-12 22:49:32
  • 기업 12면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의 실적 부진으로 단단했던 1차 협력사들까지 파산 위기에 내몰리고 있다. 완성차와 협력사가 함께 쇠약해지며 한국 차 산업의 생태계가 조금씩 무너지고 있다는 신호로 보인다.

12일 자동차와 금융투자 업계에 따르면 올 들어 현대차(005380) 협력사들이 줄줄이 파산과 워크아웃 신청을 하고 있다. 지난 2월 현대차 2차 협력사인 엠티코리아가 서울회생법원에서 매각절차에 들어간 데 이어 1차 협력사인 리한이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에 워크아웃을 신청한 것으로 파악됐다. ★본지 2월 27일자 1·4면 참조

2월 매각절차에 돌입한 엠티코리아는 1987년 창립돼 현대차의 내외장재 설계부터 납품 후 시정까지 담당하던 회사다. 하지만 최근 자체기술 확보 등에 난항을 겪으며 경영난을 겪었고 매각 작업 이후에도 주인을 찾지 못한 상태다. 이런 상황에서 자동차 흡기 및 연료계 시스템을 생산하는 1차 협력사 리한까지 워크아웃을 신청하자 업계가 술렁이고 있다. 현대차의 1차 협력사가 도산한 경우는 2008년 금융위기 이후 한 번도 없었다.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이 치열해지며 국내 자동차 수출과 생산이 동시에 줄어들자 1차 협력사들까지 줄도산할 수 있다는 위험이 눈앞까지 닥친 셈이다.
/구경우기자 bluesquar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