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김성태 “文대통령 립서비스 정치에 경제 멍들고 국민 한숨 늘어”

“혁신비상대책위로 국민의 요구에 응할 것”

  • 장유정 기자
  • 2018-07-13 10:48:47
  • 국회·정당·정책

자유한국당 김성태

김성태 “文대통령 립서비스 정치에 경제 멍들고 국민 한숨 늘어”
김성태 자유한국당 당대표 권한대행(오른쪽)과 안상수 혁신 비상대책위원회 준비위원장이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하고 있다./연합뉴스

김성태 자유한국당 대표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문재인 정부의 말로만 하는 립서비스 정치에 경제는 멍들고 국민은 한숨만 늘어나는 현실을 직시해 달라”고 전했다.

김 대행은 13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올해 종전선언이 목표라고 했지만 아무것도 달라진 게 없다. 종전선언만 목표로 삼지 말고 경제회복도 목표로 삼기를 간곡히 바란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김 대행은 “더불어민주당은 내년에도 곳간을 풀어 당장 1년이라도 먹고 살자고 하지만 그다음 해는 어떻게 할 것이냐”며 “하루 벌어 하루 먹고 사는 식으로 곳간을 비우면 나중에 더 큰 위기에 봉착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김 대행은 이어 “강남 집값 잡겠다며 서민 집값 잡고, 원자력발전소 수출한다며 탈원전을 외치고, 문재인케어 한다며 건강보험료 올리고, 소득주도성장 한다며 세금만 잔뜩 올리는 정책을 내놓고 있다”면서 “우리는 일자리와 성장을 추구하는 경제 실용주의정당, 사회개혁을 주도하는 정책중심정당으로 노력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는 “우리당의 노선과 정책이 국민으로부터 외면을 받고 낙제점을 받은 마당에 이념과 노선을 새롭게 정립해가고자 하는 논쟁은 반드시 필요하다”면서 고통이 뒤따르더라도 우리에게 필요한 혁신비상대책위로 국민의 요구에 충실히 응하겠다고 전했다.

/장유정인턴기자 wkd1326@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