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너도나도 들고다니는 휴대용 선풍기 '폭발·과열 주의보'

2015년 2건→작년 33건 안전사고 급증

  • 권혁준 기자
  • 2018-07-13 09:09:14
  • 사회일반

휴대용 선풍기, 한국소비자원, 안전사고

너도나도 들고다니는 휴대용 선풍기 '폭발·과열 주의보'
여름철 휴대용 선풍기 이용이 늘어나면서 관련 안전 사고도 함께 증가하고 있다./출처=연합뉴스

여름철 휴대용 선풍기 이용이 늘어나면서 관련 안전사고도 함께 증가하고 있다.

13일 한국소비자원의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 집계에 따르면 2015년부터 올해 4월까지 휴대용 선풍기와 관련한 사고가 40건 접수됐다. 휴대용 선풍기 사고는 2015년 2건에서 지난해에는 33건으로 높은 증가 추세를 보였다. 사고 원인을 보면 폭발, 화재, 과열, 발연 등이 20건으로 절반을 차지했다. 손가락 눌림이나 끼임 사고도 2건 나왔다.

행정안전부는 △ KC마크(인체 무해성, 내구성, 안전성 검증) △ 전자파적합등록번호 △ 배터리 안전인증번호(과열·폭발 방지 보호회로 설계) 등 휴대용 선풍기에 표시된 안전기준을 확인한 후 구매하고 사용할 때는 안전수칙을 지킬 것을 당부했다.

우선 휴대용 선풍기의 보호망 간격이 촘촘하고 날이 부드러운 재질로 된 것이 좋고 충전할 때 전압이 높은 고속 충전기는 과열 위험이 있어 용량에 맞는 충전기 사용을 권장한다. 또한 장시간 사용 시 모터가 과열돼 불이 날 수 있으므로 이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지만석 행안부 예방안전과장은 “휴대용 선풍기가 작고 편리하지만, 자칫 안전에 소홀하기 쉬우니 안전수칙을 잘 지켜달라”고 말했다.
/권혁준인턴기자 hj7790@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