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정책·세금

최저임금 14차 전원회의 개최…사용자위원 전원불참

사실상 마지막 회의…14일 새벽께 결론 도출될 듯
류장수 위원장 "사용자위원 오후에 반드시 참석 확신"

  • 신경희 기자
  • 2018-07-13 10:57:49
  • 정책·세금

최저임금, 최저임금위원회, 세종청사, 최저임금인상안

최저임금 14차 전원회의 개최…사용자위원 전원불참
13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최저임금위원회에서 열린 제14차 전원회의에서 사용자 측 위원들이 불참해 좌석이 비어 있다. /연합뉴스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 시한을 하루 앞둔 13일 최저임금위원회는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막판 논의에 돌입했다.

최저임금위는 이날 오전 10시 정부세종청사에서 내년도 최저임금 수준을 논의하는 제14차 전원회의를 열었다. 전체 위원 27명 가운데 한국노총 추천 근로자위원 4명과 공익위원 8명 등 12명만 참석했고 사용자위원 9명은 전원 불참한 상황이다. 사용자위원들은 지난 10일 내년도 최저임금의 업종별 차등적용 방안이 부결된 데 반발해 집단 퇴장했다.

사용자위원들은 이날 서울에서 별도 모임을 하고 이번 전원회의 참석 여부를 논의할 것으로 전해졌다.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이 임박한 만큼, 사용자위원 중 일부라도 참석해 의견을 개진할 가능성이 있다.

류장수 위원장은 인사말에서 “오늘은 축구로 보면 연장전 후반전이라고 생각한다”며 “사용자위원들이 오후에는 반드시 참석하리라는 확신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근로자위원인 이성경 한국노총 사무총장은 모두발언에서 “최저임금위원회를 떠나 자기 주장을 얼마든지 할 수 있지만, 밖에서 언론플레이를 하는 것은 비겁하다고 생각한다”며 “사용자위원들이 오늘 오후까지 안 들어오면 표결로 하든지 최저임금위원회에서 협상을 끝냈으면 한다”고 참석을 촉구했다.

사실상 이번 전원회의는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마지막 회의다. 14일 제15차 전원회의가 예정돼 있지만, 이는 이번 회의가 길어져 자정을 넘길 경우 차수만 바꾸는 것으로 14차 회의의 연장으로 여겨진다.

근로자위원은 내년도 최저임금의 최초 요구안으로 1만790원을, 사용자위원은 7,530원(동결)을 제시한 상태다.

노·사 양측이 이번 회의에서 수정을 거듭하며 타협안을 만들어야 한다. 과거 사례에 비춰보면 늦으면 14일 새벽에야 결론이 도출될 전망이다.
/신경희인턴기자 crencia96@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