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인물·화제

'미인계' 동원한 금 투자 사기…33명 27억원 털려

홍콩서 금융컨설턴트로 가장해 금 투자 유도…신용거래 수수료 등 챙겨

  • 권혁준 기자
  • 2018-07-13 14:17:11
  • 인물·화제

홍콩, , 사기, 범죄, 소셜미디어

'미인계' 동원한 금 투자 사기…33명 27억원 털려
홍콩에서 젊은 여성들을 동원해 금 투자를 유도한 후 신용거래 수수료 등을 챙긴 사기꾼 일당이 적발됐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3일 보도했다. 사진은 범죄에 참여한 여성들이 SNS에 올린 사진./출처=연합뉴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홍콩에서 젊은 여성들을 동원해 금 투자를 유도한 후 신용거래 수수료 등을 챙긴 사기꾼 일당이 적발됐다고 13일 보도했다.

홍콩 경찰의 발표에 따르면 이들은 젊고 매력적인 여성을 채용해 명품 시계를 차고 외제 차를 운전하는 사진 등을 소셜미디어에 올리게 했다. 여성은 자신들을 유명한 금융 컨설턴트로 금 투자를 통해 큰 수익을 올렸다면서, ‘저위험 고수익’의 좋은 투자 기회가 있으니 동참할 것을 제안했다. 투자에 참여하면 자신들과 연인 관계로 발전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은근히 암시하기도 했다. 피해자들은 금 투자 개설에 동의하고 이들에게 돈이나 계좌 비밀번호 등을 맡겼다. 일부 피해자는 이들을 직접 만나보지도 않고 비밀번호 등을 넘겨주기도 했다.

피해자의 계좌를 넘겨받은 일당은 런던금속거래소에 신용거래 계좌를 열고 잦은 매매로 수수료를 받아 챙겼다. 신용거래에 따른 이자 수익을 챙기기도 했다. 한 피해자의 경우 1만 홍콩달러(약 143만원)의 투자에만 동의했지만 이들 일당은 신용거래를 활용해 360만홍콩달러의 거래를 일으켰다. 이 피해자는 한 달 동안 무려 180만홍콩달러(약 2억6,000만원)의 손실을 봤다.

이러한 수법으로 이들 일당에게 33명의 피해자가 잃은 돈은 총 1,900만홍콩달러(약 27억원)에 달한다. 경찰은 체포한 31명의 일당 중 10명이 미인계에 동원된 젊은 여성이었다. 홍콩 경찰은 이러한 수법을 쓰는 사기 조직이 더 많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권혁준인턴기자 hj7790@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