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바이오&ICT

네이버, 미래에셋대우에 클라우드 ‘슈퍼컴퓨터’ 공급

네이버, 클라우드, 네이버 비즈니스 플랫폼, 수퍼 컴퓨터, 미래에셋대우

네이버, 미래에셋대우에 클라우드 ‘슈퍼컴퓨터’ 공급

네이버의 자회사 ‘네이버 비즈니스 플랫폼’은 13일 국내 1위 증권사 미래에셋대우(006800)에 ‘고성능 컴퓨팅(HPC)’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HPC 서비스는 복잡한 고급 연산 문제를 풀기 위한 슈퍼컴퓨터를 말한다.

네이버 관계자는 “시장 급등락 등 변화가 많은 금융 산업의 특성상 안정적인 서비스를 위해서는 탄력적 대응이 가능하고 사용한 만큼 비용을 내면 되는 HPC 서비스 수요가 높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네이버 비즈니스 플랫폼은 금융계에서 HPC를 안정적으로 도입할 수 있도록 ‘아이티아이즈’와 제휴를 맺고 적극적으로 홍보를 진행할 예정이다.

미래에셋대우 관계자는 “네이버 비즈니스 플랫폼의 HPC 서비스 도입을 통해 연산량 변동에 따른 대응 속도가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지민구기자 mingu@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