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라이프

[역사의 향기/근대문화유산] <44>명륜동 장면 가옥

  • 최수문 기자
  • 2018-07-15 16:49:47
  • 라이프 38면
[역사의 향기/근대문화유산] 44명륜동 장면 가옥

서울 종로구 명륜동 인근 혜화동로터리에서 혜화초등학교 쪽으로 걷다 보면 왼쪽에 흰색 벽을 두른 주택이 있다. 단층 건물이지만 기단이 높아 우러러 보인다. 대문 문패에 ‘장면(張勉)’ 두 글자가 선명하다. 장면(1899~1966) 전 국무총리가 살았던 집이다. 대한민국 정부수립 후 제1공화국의 국무총리와 부통령, 4월혁명 이후의 제2공화국 국무총리를 역임한 그 사람이다. 그가 동성상업학교 교장으로 있을 때인 지난 1937년 직접 지어 서거할 때까지 30년 남짓 거주했다고 한다. 403㎡ 규모에 안채·사랑채 등 1층짜리 건물 4동으로 돼 있다. 처남인 건축가 김정희가 설계했다. 전통 한옥의 외관을 유지하면서 화장실을 실내로 들이고 대청마루도 거실화하는 등 서양 양식을 도입한 1930년대 주택개량 운동 영향이 반영됐다. 현재 기념관으로 공개 중이다. /글·사진=최수문기자 chs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