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방송·연예

SM·YG·JYP 등 韓대표 엔터사 7곳, 한국판 '베보' 설립

'뮤직&크리에이티브' 설립 MOU
유튜브 K팝 뮤비 유통 통합관리

  • 우영탁 기자
  • 2018-07-19 15:36:01
  • 방송·연예 32면
SM·YG·JYP 등 韓대표 엔터사 7곳, 한국판 '베보' 설립
김유식(왼쪽부터) FNC 전무 , 윤석준 빅히트 CBO, 최성준 YG 전무, 한세민 SM 대표이사, 변상봉 JYP 부사장, 조영철 미스틱 대표이사, 이승주 스타제국 대표이사가 19일 서울 파크하얏트 호텔에서 ‘뮤직&크리에이티브 파트너스’ 설립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K팝 뮤직비디오 콘텐츠를 유튜브 등 글로벌 플랫폼에 통합 유통·관리하는 전문회사가 생긴다. 이른바 한국판 ‘베보(VEVO)’다.

미스틱엔터테인먼트,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스타제국, SM엔터테인먼트, FNC엔터테인먼트, YG엔터테인먼트, JYP엔터테인먼트 등 한국 대표 엔터테인먼트 7개사는 19일 오후 2시 서울 파크하얏트호텔에서 가칭 ‘뮤직&크리에이티브 파트너스 아시아 주식회사(이하 MCPA 주식회사)’ 설립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설립될 MCPA 주식회사는 유튜브를 비롯한 글로벌 디지털 서비스 플랫폼에 대한 뮤직비디오 유통 공급 및 이와 관련한 정책을 결정하고 협상하는 대표 창구의 역할을 할 예정이다. 나아가 뮤직비디오 콘텐츠를 유통하는 새로운 플랫폼 서비스도 제공한다. 아울러 관련 지적재산권(IP)을 활용한 신규 콘텐츠 제작 및 이를 공급할 수 있는 플랫폼 확보 등도 추진한다.

SM·YG·JYP 등 韓대표 엔터사 7곳, 한국판 '베보' 설립
(왼쪽 위부터) 방탄소년단, 블랙핑크, 엑소, 트와이스, 윤종신, AOA

MCPA 주식회사는 K팝 뮤직비디오 및 관련 영상물에 대한 통합 유통 창구로 신규 사업 모델 창출은 물론 한국 음악 콘텐츠 및 아티스트의 경쟁력 강화를 노린다. 이번 MCPA 주식회사 설립 조인식에는 조영철 미스틱 대표이사, 윤석준 빅히트 CBO, 이승주 스타제국 대표이사, 한세민 SM 대표이사, 김유식 FNC 전무, 최성준 YG 전무, 변상봉 JYP 부사장 등 7개사 대표와 임원이 참석했다.

SM·YG·JYP 등 韓대표 엔터사 7곳, 한국판 '베보' 설립
베보(VEVO)가 유튜브에 공급한 소녀시대의 ‘디바인’/사진제공=유튜브

베보는 비디오 에볼루션(Vedio EVOlution)에서 사명을 따온 회사로 2009년 글로벌 음원 유통회사인 유니버설 뮤직, 소니 뮤직 엔터테인먼트, 워너 뮤직 그룹, 아부다비 미디어 등 미국의 대형 음반사와 구글 지주회사인 알파벳이 설립한 합자기업이다. 유튜브에 유니버설 뮤직, 소니 뮤직, 워너 뮤직의 뮤직비디오를 공급하고 유명 뮤지션의 콘텐츠를 실시간으로 생중계한다.

SM·YG·JYP 등 韓대표 엔터사 7곳, 한국판 '베보' 설립
유튜브에서 19억 뷰의 조회수를 기록한 호주 가수 씨야(Sia)의 ‘샹들리에(Chandelier)’. 베보(Vevo)가 유튜브에 공급하는 뮤직비디오 중 하나로, 오른쪽 하단에 베보의 마크가 붙어 있다. /사진제공=유튜브

미국 내에서 비보는 뮤직비디오 케이블 채널인 MTV의 강력한 경쟁자로 평가된다. 마이클 잭슨, 리아나, 레이디 가가, 비욘세 등 미국 유명 팝 가수의 뮤직비디오를 공급한다. 방탄소년단, 소녀시대, AOA 등 일본이나 미국 시장에 싱글을 발매한 한국 가수들의 뮤직비디오를 다루기도 한다. 비보의 높은 브랜드 가치로 베보 채널의 광고 수입은 일반 광고 수익에 비해 7~8배 높게 책정된다.
/우영탁기자 ta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