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기업

[백브리핑]세계 최대 자산운용사 블랙록 헝가리에 금융기술 거점 설립

■유럽거점, 헝가리 점찍은 이유?
과학·외국어 인재 확보 용이하고
친기업 정책...낮은 세금 매력적

세계 최대 자산운용사 블랙록이 헝가리에 금융기술 거점을 설립한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블랙록이 21일(현지시간) 헝가리 수도 부다페스트에 금융 정보기술(IT) 개발 허브를 열었다고 보도했다. 블랙록의 부다페스트 IT허브는 재무·회계·고객관리·마케팅 기술 개발 등을 추진하며 독일어 고객 지원 서비스도 함께 할 예정이다. 블랙록이 IT허브 개업을 위해 현재까지 고용한 인원은 400명으로 이 중 82%는 헝가리인이다.

블랙록의 부다페스트 IT허브 설립은 기술금융 선점 경쟁의 일환이라고 FT는 분석했다. 블랙록은 지난해 3월 투자에 인공지능(AI) 알고리즘을 적용하는 프로젝트인 ‘모나크(Monarch)’를 공개하는 등 세계 기술금융 분야를 선도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블랙록이 유럽 내 금융기술 개발지로 헝가리를 선택한 것은 유럽에서 우수한 인력을 비교적 낮은 임금 수준으로 확보하는 데 헝가리가 최적이라는 판단을 내렸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멜라니에 세이메 블랙록 부다페스트 IT허브장은 “블랙록은 기술과 언어능력에 초점을 맞춰 인재를 선발한다”고 말했다. 부다페스트 비즈니스저널에 따르면 헝가리의 30~34세 고등교육 이수율은 지난 2002년 약 15%에서 2015년 약 30%로 꾸준히 상승했으며 현재도 20% 후반대에 머무르고 있다. 특히 헝가리는 뛰어난 과학기술로 유명해 독일 등 유수기업에서 엔지니어로 일하는 헝가리인들을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다.

헝가리인들의 외국어 능력도 블랙록의 구미를 당겼다. 헝가리 청년들은 모국어 외에 독일어 등 기타 유럽 언어를 하나 이상 구사할 수 있는 것으로 유명하다. 여기에 독일·프랑스 등 서유럽국가와 비교해 낮은 임금수준도 부다페스트 IT허브 설립에 주요한 요인으로 작용했다.

헝가리의 기업친화 정책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헝가리 정부는 지난해 법인세율을 19%에서 9%로 인하했으며 보조금 등 투자 인센티브 제공에도 적극적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헝가리 정부는 블랙록의 부다페스트 IT허브 설립에 맞춰 인력 교육에 약 100만달러(11억원)를 지원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변재현기자 humblenes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