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오피니언  >  피플

맥쿼리그룹 최초 '여성 CEO' 떴다

스리랑카계 위크라마나야케 선임

맥쿼리그룹 최초 '여성 CEO' 떴다

호주 최대의 투자은행(IB)인 맥쿼리그룹에 첫 여성 최고경영자(CEO)가 선임됐다.

맥쿼리그룹은 26일 성명에서 니컬러스 무어 CEO가 오는 11월30일 은퇴할 예정이며 셰마라 위크라마나야케(56·사진)를 차기 CEO로 선임한다고 발표했다.

맥쿼리그룹에서 여성 CEO가 선임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스리랑카계인 위크라마나야케는 영국에서 태어나 호주로 이주했으며 호주 뉴사우스웨일스(NSW)대를 졸업한 후 지난 1987년 맥쿼리그룹에 입사했다. 2008년 무어 CEO에게 발탁돼 맥쿼리자산운용 총괄을 맡아왔다. 그는 “무어의 뒤를 이어 CEO직을 승계하게 돼 영광”이라고 말했다.

위크라마나야케는 맥쿼리자산운용 대표를 맡아 그룹 전체 수익의 상당 부분을 담당하는 성과를 기록했고 그룹 내에서 무어 CEO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1,670만호주달러(약 139억원)의 보수를 받았다. 맥쿼리그룹은 IB에서 글로벌 자산운용사로 사업의 중심을 옮기고 있으며 현재 자산운용, 금융 서비스, 기업 파이낸스 사업이 전체 수익의 70%를 차지하고 있다.

맥쿼리자산운용은 유료도로·부동산 등의 인프라를 중심으로 4,950억호주달러(약 413조원)의 자산을 운용한다.
/변재현기자 humblenes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