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창덕궁 원더풀!...외국인, 궁궐 야간개장 선호도 1위에

  • 김정욱 기자
  • 2018-07-31 17:02:12
  • 사회일반
창덕궁 원더풀!...외국인, 궁궐 야간개장 선호도 1위에

외국인이 한여름 밤에 가장 가보고 싶은 서울 시내 궁궐은 ‘창덕궁’(사진)인 것으로 나타났다.

31일 서울시에 따르면 서울관광재단 공식 페이스북과 웨이보를 통해 외국인 356명을 대상으로 ‘궁궐 야간개장 선호도’를 조사한 결과 43%인 156명이 창덕궁을 선택했다. 경복궁(121명), 창경궁(46명), 덕수궁(21명) 등이 뒤를 이었다.

이번 설문에는 중국어를 사용하는 외국인이 197명으로 가장 많이 참여했고 영어 사용 101명, 일본어 사용 58명 순이었다. 한 일본인 관광객은 “서울에 여행을 오기 전 관광 가이드북에서 ‘서울의 고궁’을 봤다”며 “창덕궁과 경복궁, 창경궁, 덕수궁을 다 돌아봤는데 각 각의 멋과 운치가 있었다”고 말했다.

앞서 서울시는 시 공식 관광정보 사이트인 ‘비짓서울’의 이(E)-뉴스레터 7월호에서 ‘한여름 밤의 궁’을 주제로 서울의 4개 고궁 야간개장 일정과 세부 프로그램, 관람 시 도움되는 팁 등을 소개했다.

‘비짓서울’의 E-뉴스레터는 구독자 10만명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 서울시가 국내·외 관광객의 서울방문을 유도하기 위해 매월 다양한 관광정보를 한국어, 영어, 중국어간체, 중국어번체, 일본어 등으로 제공하는 이메일 소식지다.

서울시 관계자는 “서울의 고궁은 대다수 외국인 관광객이 서울을 방문했을 때 가장 인상 깊게 둘러보는 장소”라며 “비짓서울 홈페이지를 통해 궁궐의 야간개장 소식 외에도 다양한 관광정보를 만나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정욱기자 myk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