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미스터 션샤인' CG가 '도깨비'팀 솜씨라고?

  • 김진선 기자
  • 2018-08-03 08:47:33
  • TV·방송
'미스터 션샤인' CG가 '도깨비'팀 솜씨라고?
사진=화앤담픽처스, 디지털아이디어

‘미스터 션샤인’이 구한말 근대의 모습들을 최첨단 시각효과(VFX)로 재현하는 과정을 공개했다.

구한말 근대의 모습을 생동감 넘치게 재탄생시킨 ‘미스터 션샤인’의 ‘역대급 명장면’들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영화 ‘국제시장’, ‘밀정’, ‘부산행’ 등을 담당했던 디지털 아이디어의 이용섭 슈퍼바이저가 ‘쓸쓸하고 찬란하神-도깨비’에 이어 의기투합하면서, 최첨단 시각효과(VFX) 기술로 1900년대 모습이 고스란히 구현됐다.

‘미스터 션샤인’ 1회에서는 각 인물들이 성인이 되기 전 전사(前史)의 성격을 띤 스토리가 진행됐다. 포수 장승구(최무성)가 아버지를 잃은 1871년 신미양요 장면은 압도적이라는 반응을 얻었다. 신미양요 전투는 실제로는 물 한 방울 없는 경주에서 가장 많이 공을 들여 촬영됐다. 모든 배와 바다를 CG로 구현했고, 하늘과 노을 진 배경, 구름, 연기까지도 최첨단 시각효과로 완성했다. 신미양요 전투 중인 풀샷 뿐만 아니라 공격하러 들어오는 거대한 미군함들, 배가 항해할 때 생기는 주변 물결까지 세밀하게 표현, 시각적인 효과를 극대화시켰다.

또 1회에서는 미국에 도착한 어린 유진이 감탄하면서 바라본 미국의 기차와 건물들, 미국 항구의 모습과 유진이 다리 밑에서 댕기 머리를 자르는 장면에서의 바다 풍경 등 어린 유진의 눈에 비친 미국의 모습이 실감나게 담겼다. 이 모든 장면은 미국이 아닌, 국내에서 촬영됐다.

2회에서는 조선으로 발령받은 유진이 미국을 떠나, 조선으로 향해가는 모습이 상징적으로 그려졌다. 유진이 브루클린 브릿지를 걸어 들어가, 독립문으로 걸어 나오는 모습은 노을이 지는 풍경부터 전체 외양, 도심의 배경과 안개까지 CG로 제작, 격이 다른 시각 효과를 발휘했다.

'미스터 션샤인' CG가 '도깨비'팀 솜씨라고?
사진=화앤담픽처스, 디지털아이디어

유진과 애신이 단둘의 시간을 처음으로 갖게 된 나룻배 장면의 배경과 애신이 타고 내린 기차, 희성(변요한)이 일본에서 10년간 유학생활을 마치고 귀국할 때 내리는 배의 모습 등도 CG로 연출했다. 실제로 기차와 배는 일부분만 제작한 후 나머지 부분을 시각 효과를 통해 실제와 똑같은 기차와 배, 그리고 배경으로 그려냈다.

‘미스터 션샤인’의 시각효과를 담당한 디지털 아이디어의 이용섭 슈퍼바이저는 “‘도깨비’ 때 작업을 같이 진행한 이응복 감독님과 호흡이 잘 맞았고, 1년 전부터 수많은 회의를 통해 준비를 해왔던 만큼, 촬영 이후 시각 효과에 심혈을 기울일 수 있는 시간 확보가 가능했다”며 “‘도깨비’는 판타지적 특징을 잘 살리는데 중점을 뒀다면 ‘미스터 션샤인’은 실제 있었던 현장을 더욱 실제처럼 보이게 한다는 점이 중요했다. 앞으로도 많은 시각 효과 장면들이 시청자들에게 감동을 전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한편 tvN 토일드라마 ‘미스터 션샤인’ 9회는 4일(토) 밤 9시에 방송된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