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의정부 편의점 강도 "형편 어려워 교도소 가려고…"

  • 김진선 기자
  • 2018-08-03 09:00:25
  • 사회일반
의정부 편의점 강도 '형편 어려워 교도소 가려고…'
사진=연합뉴스

경기도 의정부 편의점 복면강도가 검거된후 “교도소에 가려고 범행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3일 경기 의정부경찰서는 강도 혐의로 A(41)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A씨는 지난 2일 오전 2시 30분경 의정부시 의정부동의 한 편의점에 침입해 막대기로 종업원의 머리를 때린 뒤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종업원이 비상벨을 누르자 달아났다.

지난 1일에는 오전 3시 30분경 의정부시 가능동의 한 편의점에 침입해 업주의 머리를 파이프로 때리고 끈으로 묶은 후 내부를 뒤져 담배 몇 보루를 훔쳐 달아난 혐의도 받는다.

이때는 편의점에 다른 손님이 오자 담배만 들고 달아났다.

두 차례 모두 새벽 시간대, 얼굴을 완전히 알아볼 수 없는 검은색 복면을 쓰고 범행했다.

경찰은 두 사건의 범행 수법이 유사해 동일인의 소행일 것으로 판단하고 지난 2일 오후 A씨를 붙잡았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생활하기가 너무 어려워 교도소라도 가려고 그랬다”며 범행을 시인했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