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올해 EU·스위스·노르웨이에 30만명 난민신청…전년보다 15%↓

작년 한 해엔 72만8,000명…2016년보다 43% 감소

  • 이현호 기자
  • 2018-08-06 22:31:22
  • 정치·사회
유럽의 난민지원기구인 유럽망명지원사무소(EASO)는 6일 올해 상반기에 유럽연합(EU) 28개 회원국과 스위스, 노르웨이 등에 난민신청을 한 사람은 모두 30만1,390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작년 상반기보다 15% 감소한 것으로, 유럽행 난민 수는 지난 2015년 절정에 이른 뒤 계속해서 줄어들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EASO에 따르면 작년 한 해 동안 EU와 스위스, 노르웨이 등으로 들어온 난민 수는 모두 72만8,470명으로 지난 2016년에 비해 43% 감소했다. EASO는 올해 상반기 난민신청을 한 10명 가운데 약 한 명꼴인 3만1,507명은 예전에 난민신청을 했던 사람이 재신청한 것이라면서 재신청자는 작년 상반기보다 15% 늘었다고 전했다.

또 올해 상반기에 EU 28개 회원국과 스위스, 노르웨이 등에서 난민 자격과 같은 보호조치를 결정 받은 사람은 모두 31만3,698명으로, 작년 상반기의 57만8,794명보다 절반 가까이(45.8%) 줄었다고 밝혔다.

EASO는 이어 6월 말 현재 EU와 스위스, 노르웨이 등에서 난민심사가 진행 중이거나 대기 중인 사람은 모두 42만238명으로, 지난 5월에 비해 3,000명 정도 줄었다고 전했다.

EASO에 따르면 출신국별로는 시리아 4만4,598명, 나이지리아 3만1,924명, 아프가니스탄 3만473명 등의 순으로 많았다. /이현호기자 hhle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