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공기업

차기 예금보험공사 사장에 위성백 전 기재부 국고국장 유력

전 기획재정부 국고국장 위성백 지원
금융위 후보자 제청 → 대통령 최종임명

  • 신경희 기자
  • 2018-08-09 08:43:00
  • 공기업

예금보험공사, 위성백, 기획재정부, 파산, 예금지급

차기 예금보험공사 사장에 위성백 전 기재부 국고국장 유력
위성백 전 기획재정부 국고국장/연합뉴스

예금보험공사의 차기 사장으로 위성백(58) 전 기획재정부 국고국장이 유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9일 금융권에 따르면 지난 1일 서류 접수가 마감된 예금보험공사 차기 사장 공모에 위 전 국장이 지원했다.

위 전 국장이 사장으로 확정되면 곽범국 현 사장에 이어 연달아 기재부 국고국장 출신이 예보 사장이 된다.

예보 임원추천위원회(임추위)는 위 전 국장과 다른 지원자를 대상으로 면접을 진행할 예정이다.

금융위원회는 임추위 면접 결과를 바탕으로 새 사장 후보를 제청하고, 대통령이 최종 임명한다.

새 사장 임기는 3년으로 기획재정부 차관, 금융감독원장, 한국은행 부총재와 함께 금융위 당연직 위원이 된다.

예금자보호법에 따라 1996년 설립된 예보는 금융회사가 파산 등으로 예금을 지급할 수 없는 때 예금의 지급을 보장함으로써 예금자를 보호하고 금융제도의 안정성을 유지하는 기관이다. /신경희인턴기자 crencia96@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