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오피스·상가·토지

서울 여의도 대형 사무용건물 공실률 하락…강남·도심은 상승

초대형등급 빌딩에 증권사, 보험사 입주

  • 신경희 기자
  • 2018-08-09 11:20:45
  • 오피스·상가·토지

여의도, 강남, 도심, 대형오피스, 사무용건물, 여의도투자, 여의도부동산

서울 여의도 대형 사무용건물 공실률 하락…강남·도심은 상승
이미지투데이

올해 2분기 서울 여의도의 프라임 오피스(연면적 5만㎡ 이상의 사무용 건물) 공실률이 1분기보다 다소 하락했다.

글로벌 부동산종합서비스회사 체스터톤스코리아는 9일 공개한 ‘서울 지역 프라임 오피스 및 투자 시장 보고서’에서 2분기 여의도권역 프라임 오피스 공실률이 11.04%로 전 분기보다 2.24%포인트 하락했다고 발표했다.

활발한 임대 마케팅을 통해 여의도 FKI타워 등 초대형등급 빌딩에 증권사, 보험사가 입주했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이에 따라 서울 주요 업무지구 프라임 오피스의 평균 공실률은 8.39%로 전 분기보다 0.15% 감소했다.

그러나 중심권역과 강남권역 공실률은 각각 7.99%, 6.15%로 각각 전 분기보다 0.74%포인트, 1.04%포인트 상승했다.

중심권역은 종로구 공평동에 센트로폴리스가 공급될 예정이라 당분간 공실률이 지금 수준을 지속할 것으로 예측된다. 강남권역도 강남N타워가 들어서면서 공실률이 상승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서는 내다봤다. /신경희인턴기자 crencia96@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