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영화

[종합] '협상' 손예진-현빈 조합이라니…눈빛 교환만으로도 '협상완료'

  • 최상진 기자
  • 2018-08-09 12:35:02
  • 영화
[종합] '협상' 손예진-현빈 조합이라니…눈빛 교환만으로도 '협상완료'
이종석 감독 배우 손예진, 현빈이 영화 ‘협상’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사진=지수진 기자

강력범죄가 발생하고, 이를 추적하는 과정을 그린 영화는 많았다. 그러나 경찰과 테러리스트의 ‘협상과정’ 자체가 주목받은 국내 영화는 전무했다,

무조건적인 선악이 범죄영화의 유일한 캐릭터로 그려지는 오늘의 영화계에서 협상가 손예진과 테러리스트 현빈의 ‘익숙하지만 색다른’ 캐릭터 도전은 충분히 추석 극장가를 노려볼 만 하다.

8일(수) 오전 서울 CGV압구정에서 영화 ‘협상’의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이종석 감독과 배우 손예진 현빈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협상’은 최고의 협상가 ‘하채윤’(손예진)과 국제 범죄조직의 무기 밀매업자 ‘민태구’(현빈)의 사상 최악의 인질극을을 두고 벌이는 두뇌싸움을 담은 작품.

작품은 1순위로 주목한 배우들의 캐스팅에 성공했다. 덕분에 시나리오는 완성되는 과정에서 손예진과 현빈의 ‘이야기’가 덧입혀졌다. 이종석 감독은 “내가 인복이 있는 것 같다. 좋은 배우들, 스태프와 함께해 영광이었다”며 “시나리오를 완성가는 과정에서 손예진, 현빈과 나아가고 싶은 방향이 같아서 좋았다”고 말했다.

그래서일까 손예진과 현빈은 입을 모아 영화의 가장 큰 장점을 시나리오로 꼽았다. 손예진은 “시나리오를 처음 받았을때 단숨에 읽었다. 긴장과 몰입이 압도적인 시나리오였다”고 말했고, 현빈은 ”특히 인질범과 협상가 일대일 구조가 재미있게 다가왔다“고 덧붙였다.

[종합] '협상' 손예진-현빈 조합이라니…눈빛 교환만으로도 '협상완료'
배우 현빈, 손예진 그리고 이종석 감독이 영화 ‘협상’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 사진=지수진 기자

촬영은 이원기법으로 진행됐다. 배우들이 서로 마주보지 않은 채 실제와 같이 모니터를 보며 연기를 이어갔다. 손예진은 “동갑이면서 데뷔시기도 비슷한 동질의식 덕분에 모니터로만 호흡을 맞췄음에도 잘 맞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현빈은 “손예진은 눈빛으로도 많은 이야기를 하는 배우다. 긴장감과 섬세함이 모니터를 보고있는것 같지 않을 정도로 좋았다”며 환상적인 호흡을 자랑했다.

손예진은 최근 ‘지금 만나러 갑니다’와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를 연달아 흥행시키며 로맨스물에서 절대강자임을 증명해낸 바 있다. 로맨스 퀸에서 냉철한 협상가로의 변신은 쉬운 과정이 아니었다. 그는 “강인한 모습 전에 인간에 대한 사랑이 넘치는 인물이라 생각했다”며 “영화가 진행는 동안 바뀌어가는 감정변화를 함께 공감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현빈은 ‘협상’을 통해 처음 악역에 도전한다. 그는 “악역의 전형성에서 벗어나고 싶었다. 그 방법을 찾아가는데 시간을 많이 할애했다”며 “이 인물이 왜 이런 행동을 하는지 설득하게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 다른 방식으로 다른 느낌을 전달할 방법에 대해 깊이 고민했다”고 전했다.

사회자로 나선 박경림은 간담회 말미 ‘손예진에게 현빈은, 현빈에게 손예진은’이라는 질문을 던지기도 했다. 손예진은 “적이자 동지다. 영화에서는 적이지만, 같은 배를 탄 사랑하는 상대배우고 열정을 많이 쏟은 동료”라고 답했고, 현빈은 “밥 잘사주는 협상 잘하는 친구”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한편 손예진과 현빈의 선악대결, 목숨을 걸고 벌이는 12시간의 협상과정을 예고해 눈길을 끄는 영화 ‘협상’은 9월 개봉을 앞두고 있다.

/최상진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