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경제·마켓

[글로벌 인사이드-테슬라 상폐 선언 미스터리]710억弗 자금 확보 어떻게...커지는 물음표

美 SEC, 머스크 발표 진위여부 조사
주식매입 자금 조달 정황 거의없어
거짓땐 머스크 소송폭탄 맞을수도

  • 손철 기자
  • 2018-08-09 17:19:18
  • 경제·마켓
[글로벌 인사이드-테슬라 상폐 선언 미스터리]710억弗 자금 확보 어떻게...커지는 물음표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AP연합뉴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트위터로 공개한 사상 최대의 상장폐지 계획이 미 월가와 재계에 적잖은 후폭풍을 일으키고 있다. 총 710억달러(약 79조원)가 필요한 테슬라의 상장폐지 추진에 대해 각종 의문이 증폭되는 가운데 급기야 미 증권거래위원회(SEC)는 머스크 CEO 발표의 진위 등을 조사하겠다며 칼을 빼 들었다. 주가 변동으로 손해를 본 투자자들이 소송을 낼 가능성도 제기된다.

[글로벌 인사이드-테슬라 상폐 선언 미스터리]710억弗 자금 확보 어떻게...커지는 물음표

월스트리트저널(WSJ)은 8일(현지시간) 머스크 CEO가 전날 “테슬라를 비상장사로 만들려고 검토 중”이라고 말한 것이 사실에 근거했는지, 공시가 아닌 트위터로 발표한 이유는 무엇인지 등을 SEC가 회사 측에 문의했으며 기초 사실 확인 후 머스크의 발언이 거짓이거나 적절한 준비 절차를 거치지 않았으면 공식 조사에 돌입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전날 머스크 CEO가 트위터로 상장폐지를 언급하면서 11% 상승 마감했던 테슬라 주가는 머스크가 주식매입 자금을 조달하려 한 상황이 거의 없었다는 점을 들어 월가에서 ‘주식 사기’ 논란이 불거지자 2.43% 내린 370.34달러에 마감했다.

콜린 랭건 UBS 애널리스트는 미 경제방송 CNBC에 “머스크가 거짓말을 했어도 문제지만 자금 마련을 해뒀어도 사기행위가 될 수 있다는 해석이 나온다”며 “천문학적인 자금을 확보했다면 그 뉴스는 한참 전에 새나갔을 것”이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뉴욕타임스(NYT)도 앞서 트위터로 “자금은 확보됐다”고 한 말로 머스크가 위험에 처할 수 있다고 꼬집었다. SEC 역시 테슬라가 실제 상장폐지를 계획했더라도 투자자 보호조치를 제대로 취했는지 따져보고 있다. 시장에서는 테슬라의 역대 최고 주가보다 10% 이상 높은 가격에 주식을 사들이겠다는 미 증시 역사상 최대 규모의 상장폐지 계획이 구체적인 내용 없이 트위터로 깜짝 발표된 데 대해서도 “미친 짓”이라는 비난이 일고 있다.

테슬라 이사회는 일단 성명을 통해 머스크의 상장폐지 제안 평가를 위한 후속조치를 벌이고 있다며 수습에 나섰지만 언론이 제기한 세부 자금확보 내역 등에 대해서는 함구하고 있다. 메릴린치는 머스크의 잠재적 돈줄로 최근 테슬라 지분을 일부 사들인 사우디아라비아 국부펀드를 비롯해 중국의 관영 투자펀드, 현재 투자자 등 3곳을 꼽았지만 투자자의 상당수는 실제 상장폐지를 위한 주식매입이 진행될 경우 고가에 지분을 매각할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다.

일각에서는 머스크 CEO가 소송 폭탄에 직면할 것이라는 주장도 나왔다. SEC는 상장사의 주요 경영 사항을 소셜미디어로 공개하는 것을 허용하고 있지만, 700억달러 이상이 걸린 중대발표를 트위터로 짧게 전한 것이 주주들의 투자 결정에 필요한 정보를 누락시킴으로써 SEC의 지침을 위배했을 수 있기 때문이다. 존 코티스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는 상장폐지 발표에 불만을 가진 주주나 지난 7일 주가 폭등으로 큰돈을 잃은 공매도 투자자들의 소송이 봇물을 이룰 수 있으며, 특히 상장폐지가 무산되면 실망한 투자자들도 소송에 나설 것이라고 우려했다. /뉴욕=손철특파원 runiro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