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BMW-에쿠스 이어 아반떼까지 화재…일각에선 '물타기' 주장도?

  • 권준영 기자
  • 2018-08-10 09:29:21
  • 사회일반
BMW-에쿠스 이어 아반떼까지 화재…일각에선 '물타기' 주장도?
/사진=경기안전재난본부

최근 BMW에 이어 에쿠스, 아반떼까지 차량 화재사고가 잇따라 발생하면서, 일각에서는 외제차량 화재 사고를 덮기 위한 ‘물타기’가 아니냐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BMW 화재 사고를 덮기 위해 아반떼, 에쿠스 등의 국내 차량에 대한 화재 사고를 뉴스거리로 삼는다는 것이 이들의 주장이다.

하지만 이는 설득력이 많이 부족하다. 실제로 국내 차량에서도 화재 사고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번 아반떼 화재 등 계속되는 차량사고에 대한 ‘음모론’이 아닌 근본적인 원인과 해결책을 촉구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한편, 9일 오후 4시 50분께 영동고속도로 인천 방향 광교방음터널 부근을 달리던 A(68세,여) 씨의 2013년식 아반떼MD에서 화재가 났다.

소방대가 출동해 15분 만에 불은 꺼졌지만 보닛이 있는 전면부가 훼손됐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경북 안동부터 운전했는데 5차로 주행 중 보닛에서 연기가 발생하자 갓길에 차를 세운 뒤 피신했다고 진술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현재 자세한 화재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이에 대해 현대차 관계자는 “한 방송사가 재난안전본부에서 제공했다고 기사에 첨부한 아반떼 화재 사진을 보면 엔진오일 캡과 엔진 필러가 없다”며 “정비 과정에서 실수로 뚜껑을 끼우지 않은 채 운전하다 불이 났을 수도 있다”고 밝혔다.

/권준영기자 kjykj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