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여성계 "불법사이트는 묵인…警 편파수사"

워마드 체포영장에 반발 고조

  • 오지현 기자
  • 2018-08-10 17:30:35
  • 사회일반
여성계 '불법사이트는 묵인…警 편파수사'
‘경찰 편파수사 규탄 긴급 기자회견’에 참가한 37개 여성단체 활동가들이 10일 낮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앞에서 웹하드 등 음란물을 공유해온 웹사이트에 대한 경찰 수사를 촉구하는 플래카드를 들고 있다./오지현기자

여성계가 “십수년간 웹하드 등 불법사이트는 묵인하고 워마드 운영자에 대해서만 체포영장을 발부받은 것은 경찰의 편파수사”라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한국사이버성폭력대응센터·한국여성단체연합 등 37개 여성단체 관계자 70여명은 10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앞에서 “일간베스트 등 음란물 유포를 방조한 웹사이트를 처벌하라”고 외치며 경찰을 규탄했다.

이들은 여성 커뮤니티인 워마드 운영자에 대한 수사가 기존 사이버 성폭력 사건들과 다른 양상으로 신속하게 진행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유승진 한사성 활동가는 “지난해까지만 해도 경찰은 ‘웹하드 업체를 음란물 유포죄 방조범으로 처벌할 수는 있지만 품이 많이 들고 처벌 수위가 낮아 현실적으로 수사가 힘들다’ ‘서버가 해외에 있어 수사가 안 된다’고 말해왔다”면서 “웹하드에서 촬영물을 유통하고 있는 가해자나 해외 불법 포르노 사이트를 신고했을 때 왜 현재 워마드를 수사하는 것처럼 노력하지 않았는지 답변하라”고 외쳤다. 김혜정 한국성폭력상담소 부소장은 “평범한 여성들을 재료로 유인해서 찍는 사람, 대량으로 올리는 사람, 수수료를 떼는 업체들이 결탁해 십수년째 돈을 벌어왔는데 경찰은 지금까지 이 카르텔을 모르고 있었는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오지현기자 ohj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