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정치일반

신동욱, 김경수 폭행 남성의 정체 밝힌 이재명에 "고소왕 이어 고자질왕"

  • 권준영 기자
  • 2018-08-10 16:36:43
  • 정치일반
신동욱, 김경수 폭행 남성의 정체 밝힌 이재명에 '고소왕 이어 고자질왕'
/사진=유튜브 캡처

공화당 신동욱 총재가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경남도지사를 폭행한 50대 남성 유튜버의 정체를 밝힌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향해 비아냥 거리는 듯한 말을 남겼다.

10일 신동욱 총재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이재명 측이 밝힌 김경수 폭행 남성의 정체, 고소왕 이어 고자질왕 등극한 꼴이고 손톱 밑에 가시 빠졌다고 신난 꼴이다”라며 “할 일 대게 없는 꼴이고 비서실이라 쓰고 이재명이라 읽는 꼴이다. 맞은 사람이나 고자질한 사람이나 도긴개긴 꼴이고 오십보백보 도토리 키재기 꼴이다. 이재명 폭염에 단비 꼴”이라는 글을 적으며 이재명 지사를 저격했다.

앞서 이날 서울 서초경찰서는 김 지사의 뒤통수를 한 차례 가격하고 뒷덜미를 강하게 잡아끈 천모씨를 폭행 현행범으로 체포했다고 밝혔다.

천씨는 이날 오전 5시 20분경 조사를 마치고 나와 취재진과 인터뷰하던 김 지사를 뒤에서 잡아채 끌고 간 뒤 휴대전화로 목덜미를 때린 혐의를 받고 있다. 이 과정에서 김 지사가 휘청거리며 셔츠 단츠가 풀어지기도 했지만, 경찰이 곧바로 제지하면서 더 큰 충돌은 발생하지 않았다.

경찰은 천씨가 몸이 아프다고 호소해 일단 가까운 병원으로 이송했으며 병원 치료가 끝나는 대로 본격적인 조사를 시작할 방침이다.

천씨는 특검 앞에서 김 지사의 구속 수사를 촉구하는 보수성향 집회 등을 생중계한 적 있는 보수단체 회원으로 전해졌다.

이 지사의 비서실에 따르면 김 지사를 폭행한 천씨는 경기도청 앞에서 이재명 경기지사 반대 집회를 진행하던 사람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10일 이 지사 비서실은 이 지사 트위터를 통해 “천모씨가 김경수 경기지사를 가격한 혐의로 검거됐다”라며 천모씨의 페이스북 게시물을 함께 공유하기도 했다.

/권준영기자 kjykj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