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경제·마켓

터키중앙은행 지준율 인하에도 리라화 가치에는 별무소용

터키중앙은행 지준율 인하에도 리라화 가치에는 별무소용
리라화 가치가 또 한 번 급락한 13일 터키 이스탄불의 한 환전소에 시민들이 몰려들고 있다. /이스탄불=EPA연합뉴스

터키 정부·중앙은행은 시장 안정 대책을 쏟아내고 있지만 전문가들은 금융위기를 무마하기는 힘들 것으로 보고 있다. 터키중앙은행은 13일 “시중은행이 필요한 모든 유동성을 제공할 준비가 돼 있다”며 리라 채무 지급준비율을 250bp(1bp=0.01%포인트) 낮추기로 했다. 지급준비율을 낮추면 시중은행의 대출 여력이 커져 유동성을 공급하는 효과가 있다. 터키중앙은행은 외환 시장을 관리하기 위해 외환 보증금 대출 만기를 늘리고 외환거래 지급준비율도 400bp 인하했다. 전날 터키은행규제감독국(BDDK)도 자국 시중은행에 외국 투자자와의 외화·리라화 스와프 거래와 선물을 포함한 유사 스와프 거래를 해당 은행 자본의 50%까지만 허용하기로 했다.

하지만 중앙은행의 발표에도 리라화는 한국시각 오후7시 기준 달러당 6.85리라 내외에서 거래되고 있는 등 가치 하락세가 진정되지 않고 있다.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미국과 터키의 외교 분쟁이 진정되지 않으면 금융위기도 장기간 지속할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변재현기자 humblenes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