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신체의 비밀 안다"…김부선-이재명 스캔들, 육성파일 봤더니

  • 권준영 기자
  • 2018-08-14 08:14:56
  • 사회일반
'신체의 비밀 안다'…김부선-이재명 스캔들, 육성파일 봤더니
김부선 페이스북 캡처

배우 김부선이 화제인 가운데 과거 한 언론을 통해 공개된 김부선-이재명의 육성파일이 주목받고 있다.

최근 한 매체는 2017년 3월 경 통화로 추정된다는 김부선의 육성 파일을 단독 보도했다.

해당 매체가 보도한 녹취록에 따르면 김부선은 “이재명이랑 15개월을 외로우니까 만났다”라며 “2007년 12월 말부터 2009년 5월까지 꽤 오랫동안 이 아파트(성동구 옥수동 소재 아파트로 추정)에 드나들었다”고 운을 뗐다.

이어 “당시 빚이 1억 8000만원이 있었는데 이자 낼 돈도 없고 관리비도 못냈다. 난방비가 가장 많이 나왔을 때 이재명이 겨울에 드나들었을 때”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가 이재명이라면 ‘김부선씨 그때 당신한테 신세 많이 졌다. 관리비라도 한 번 못 내 준게 남자로 쪽팔리다’면서 쌀이라도 한 가마 보내줄 것 같다”고 했다.

또 “주진우가 시킨대로 하자마자, ‘김부선 허언증 환자다. 관심 좀 끌려고 자기를 자꾸 건드리는 거 같다’고 하더라”고 폭로했다.

김부선은 이재명과 밀회와 관련해 “정황 증거는 많다. 2007년에 드나들 때 나한테 폼 잡으려고 이명박 군대면제 받았다는 자료를 가지고 왔는데 그거 두고 갔다. 찾아보면 있을 거다. 그리고 가족 간 비밀 얘기들, 신체의 비밀, 이런 걸 나는 안다. 그리고 바닷가에 놀러가서 낙지볶음 먹었는데 영수증 찾으면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대통령이 되겠다는 사람이 나한테 인간적 사과 한마디 없이 15개월을 정말 단돈 10원도 안들이고 즐겼으면서 나는 자기를 두 차례나 보호해줬는데 허언증 환자라고 했다”라며 “저런 사람이 대통령이 되면 박근혜보다 더하면 더 했지 덜할 거 같지 않다는 공포가 왔다. 그게 이재명과 저와의 사실이다. 실체다”라고 덧붙여 큰 충격을 안겼다.

이와 관련해 이재명 캠프 측은 “구체적인 증거 없이 일각의 주장만으로 사실관계를 호도해서는 안 된다”라며 “바른미래당은 지난 대선에서도 증거없이 문재인 대통령 아들의 정상적인 취업을 ‘채용비리’로 규정하며 사실을 호도한 전례가 있다. 바른미래당은 주장에 대한 구체적인 근거를 대야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13일 김부선은 자신의 페이스북 프로필 사진을 한 남성의 사진으로 변경했다. 김부선이 변경한 프로필 사진 속 인물은 경남지역 한 일간지 기자로 확인됐다.

해당 기자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아침에 눈 뜨자마자 메시지가 가득 들어와 있다. 김부선씨가 자신의 페이스북 프로필 사진에 웬 남자 얼굴을 올렸는데, 그게 내 사진이라는 것이다. 찾아보니 정말 그렇다. 2014년 1월 진주에서 사진작가가 찍어준 사진이고 내 페이스북에도 올린 사진이다”라고 밝혔다.

그는 “기자들에게도 전화가 많이 온다. 어떻게 대응할 거냐고 묻는다”며 “그냥 황당하고 어리둥절할 뿐, 김부선씨의 의도를 모르는 어떻게 대응할 방법도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떤 기자는 개인정보 보호법 위반이라고 알려주는데, 그것도 아닌 것 같고 명예훼손이나 초상권 침해도 아닌 것 같다”며 “과연 이게 정색을 하고 볼 일인이지도 애매하다. 그저 장난 친 것 같기도 하고”라고 덧붙였다.

네티즌들은 김부선이 왜 해당 사진을 프로필로 설정했는지 의구심을 표했고, 결국 김부선은 “이 지사로 99% 오해했다”고 잘못을 인정했다.

/권준영기자 kjykj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