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이슈

고급·실용 다 잡은 소형 아파트 ‘당진수청 한라비발디 캠퍼스’ 분양

경제적 부담은 적고, 가격 상승폭은 높은 전용60㎡이하 소형 아파트 신혼부부 등 젊은층 인기

  • 김동호 기자
  • 2018-08-14 09:00:03
  • 사회이슈
고급·실용 다 잡은 소형 아파트 ‘당진수청 한라비발디 캠퍼스’ 분양
▲㈜한라가 분양 중인 당진수청 한라비발디 캠퍼스 전용59 거실. 소형 면적에도 4베이 설계를 적용하고 다양한 수납공간을 마련했다. 개방감과 편리한 주방동선을 갖춰 더욱 넓게 생활할 수 있다.


정부의 강력한 부동산 규제로 아파트 분양 시장이 실수요자 위주로 재편되며 전용60㎡ 이하 소형아파트들이 강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1~2인 가구층이 꾸준히 증가하며 수요층이 더욱 두터워지고 있다.

전용60㎡이하 소형 아파트는 다른 큰 면적에 비해 상대적으로 경제적 부담이 덜하고 집값 상승률은 더욱 높은 편이다. 또 환금성까지 높아 수요자들의 선택이 몰린다.

부동산114 자료에 따르면, 2013년부터 2017년까지 최근 5년간 서울 아파트 집값 상승률을 분석한 결과 전용 60㎡이하 3.3㎡당 매매가가 39%(1455만 원→2033만 원)로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하기도 했다. 전용 85㎡초과 아파트가 26%(1891만원→2398만원) 상승한 것에 비해 큰 상승폭을 보인 것.

이 같은 오름세에 소형아파트에 수요자들의 관심이 모이고 있다. 지난 7월 청약을 접수한 고덕자이의 경우 전용48㎡는 약 40대1, 전용52㎡는 27대1, 전용59㎡는 17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또 같은 달 청약을 접수한 힐스테이트 신촌은 전용 37~119㎡ 중 전용52㎡이하 타입은 전부 100대 1이 넘는 경쟁률을 기록했지만 전용 84㎡ 이상 타입은 그렇지 않았다. 힐스테이트 신촌 소형타입의 청약 경쟁률은 △전용52㎡ 694대 1 △전용42㎡ 156대1 △전용37A㎡ 161대1△전용37B㎡ 122대1이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오는 9월 전국에서 3만394가구가 입주할 예정이며 이중 전용60㎡이하 소형 면적이 전체에서 66%를 차지한다. 이어 전용60~85㎡의 중소형평형(25%) 두 번째로 많았다.

업계 관계자는 “최근 소형 아파트는 건설사 별로 특화설계 등을 적용해 면적 대비 넓고, 수납공간 또한 다양하게 배치해 수요자들이 높은 선호도를 보이고 있다”며 “실용성과 고급화를 동시에 보여줄 수 있도록 개발이 지속되는 만큼 앞으로 소형아파트의 인기가 지속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최근 분양 중인 단지에서도 전용60㎡이하 소형 아파트가 인기를 끌고 있다.


고급·실용 다 잡은 소형 아파트 ‘당진수청 한라비발디 캠퍼스’ 분양
▲당진수청 한라비발디 캠퍼스는 당진 시내 중심에 위치해 편리한 생활인프라를 갖췄다.


㈜한라가 충남 당진에서 분양하는 ‘당진수청 한라비발디 캠퍼스’는 전용59㎡부터 110㎡까지 전체 839세대다. 이 중 소형(전용59㎡)은 총 390세대다. 4베이 설계를 적용해 더 넓은 주방 공간 활용이 가능하고, 채광과 환기에 뛰어나고 집안 내부 곳곳에 다양한 수납공간을 갖췄다.

또한 단지 내 커뮤니티센터에 게스트 하우스를 갖춰 손님 방문시에도 부담이 없다. 게스트하우스에는 침실, 주방, 욕실, 거실등을 갖춰 가족들이 모이는 명절이나 손님 방문시에도 편하게 머물 수 있는 장소를 제공한다.

이 단지는 충남 당진시 수청동 당진수청지구 공동1블록에 들어선다. 당진 지역 내 생활인프라가 가장 풍부한 원당동 생활권에서도 오랜만에 들어서는 새 아파트로 지역민들의 높은 관심을 받고 있다. 단지 인근에 대형마트, 영화관 등 편리한 생활 인프라를 갖췄으며 원당동 학원가도 가깝게 이용할 수 있을 전망이다.

특히 최근 분양한 타 단지에 비해 합리적 분양가를 갖춰 부담이 적어 소형 아파트를 선호하는 신혼부부 등 젊은층 수요자들에게도 큰 관심이 이어지고 있다. 당진수청 한라비발디 캠퍼스의 3.3㎡ 당 분양가는 평균 860만원대로 올해 당진시에서 분양한 2개 단지와 비교시 합리적인 분양가다. 올해 분양한 A단지와 B단지의 경우 발코니 확장 포함 분양가가 3.3㎡ 당 900만원을 넘지만 시내권 중심에 위치한 당진수청 한라비발디 캠퍼스의 경우 발코니 확장 포함가도 3.3㎡ 당 900만 원을 넘지 않는 선에서 책정되어 올해 분양한 타 단지 대비 우수한 청약율 및 계약률을 보이고 있다.

당진 수청 한라비발디는 당진 최초 교육특화 단지로 국내 유명학원과 연계한 에듀센터가 조성되며 단지내 스터디 센터, 숲속도서관 등이 조성된다. 또한 ㈜한라만의 특허 시설 ‘헬로라운지’가 각 동마다 들어선다. 헬로라운지에는 자유독서공간과 스터디룸, 모임 장소 등이 갖춰질 예정이다. 추후 단지 인근에는 28만㎡ 규모의 계림공원이 개발될 예정이며 조망권이 확보돼 숲세권 단지로도 거듭날 전망이다.

이남수 신한금융투자 부동산 팀장은 “층고를 올려 개방감을 높이고, 알파룸을 활용해 공간의 활용성을 넓히는 등 건설사의 특화설계로 소형 아파트들의 체감 면적이 넓어지며 소형 아파트가 더욱 진화하며 선호도가 높아지고 있다”며 “소형아파트의 공급이 많이 늘긴 했지만 증가하는 1~2인 가구 추세에 따르면 아직 부족해 희소성도 높은 상태로 소형아파트의 가치가 앞으로 더욱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김동호 기자 dongho@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