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외환

국제유가, '터키 리스크' 속 하락 마감… WTI 0.6% ↓

‘달러 강세’ 속 금값도 약세

  • 홍승희 기자
  • 2018-08-14 08:33:09
  • 외환
국제유가, '터키 리스크' 속 하락 마감… WTI 0.6% ↓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앙카라의 대통령궁에서 열린 대사회의에서 연설하고 있다./연합뉴스

국제유가는 13일(현지시간) 터키발 위기감 속에 하락했다. 신흥시장의 불안감이 나오면서 위험자산인 원유의 투자심리를 위축시킨 것이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9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0.43달러(0.6%) 하락한 67.2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선물거래소(ICE)의 브렌트유 9월물도 오후 4시 현재 배럴당 0.04달러(0.05%) 내린 72.77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로이터통신은 이를 두고 “무역전쟁의 우려감이 상존하는 상황에서 ‘터키 변수’까지 더해지면서 원유 시장에 악재로 작용했다”고 분석했다.터키의 금융위기 불안감이 신흥국 경제에 타격을 가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면서 전반적인 원유 수요 전망을 위축시킨 셈이다.

금값은 달러 강세 영향으로 내렸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COMEX)에서 12월 인도분 금 가격은 20.10달러(1.6%) 내린 1,198.9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금값이 온스당 1,200달러 밑으로 떨어진 것은 지난해 초 이후로 처음이다.

‘터키 리스크’와 맞물려 글로벌 달러화가 강세를 보이면서 금값을 끌어내렸다. 금은 달러화로 표시되기 때문에 달러화 가치와 반대로 움직이는 경향이 있다. /홍승희인턴기자 shhs9501@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