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해외증시

[뉴욕증시] 터키 리스크에 일제 약세

다우 0.5% 하락...나스닥도 0.25% 내려

  • 손철 기자
  • 2018-08-14 06:28:16
  • 해외증시


뉴욕증시의 주요 지수는 13일(현지시간) 터키 금융시장 불안으로 하락 마감했다.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125.44포인트(0.50%) 하락한 25,187.70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 역시 11.35포인트(0.40%) 내린 2,821.93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9.40포인트(0.25%) 하락한 7,819.71에 장을 마감했다.

투자자들은 터키 금융시장 리스크에 촉각을 곤두세웠다. 터키 불안이 유로존 은행이나 신흥국 불안으로 전염될 가능성에 특히 주목했다.

[뉴욕증시] 터키 리스크에 일제 약세
뉴욕증권거래소 로고

뉴욕 증시의 주요 지수는 이날 장 초반 오르기도 하는 등 지지력을 보였지만 터키 시장 불안이 커지면서 결국 하락세로 전환됐다.

터키 중앙은행은 리라화의 법적 지급준비율을 모든 만기에서 250베이시스포인트(bp) 인하하는 등 시장 안정 대책을 내놨다. 터키 중앙은행은 지준율 인하 조치로 10억 리라(약 15억 달러)와 60억 달러, 금 유동성 30억 달러 등 총 100억 달러 이상의 유동성 공급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했다.

또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터키 경제의 펀더멘털은 탄탄하다(Solid)”면서 “일부 사람들이 SNS를 통해 경제적 테러를 저지르고 있는데, 처벌받을 것”이라면서 터키 내부에서도 확산하는 위기론을 잠재우기 위해 안간힘을 썼다.

달러-리라 환율은 장 초반 7.1리라 선도 넘어서는 등 급등하다 중앙은행의 지급준비율 인하 등의 조치로 잠시 반락했다. 하지만 이내 상승해 7리라 선 내외에서 등락을 지속했다.

터키 불안이 지속하는 가운데 아르헨티나 페소도 사상 최저치를 다시 쓰는 등 취약한 신흥국 통화의 불안도 심화했다. 페소화가 급락세를 보이자 아르헨티나 중앙은행은 이날 예정에 없던 긴급 통화정책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40%에서 45%로 5%포인트 올렸다.

이에따라 글로벌 금융시장의 위험회피 심리도 진정되지 못한 가운데 은행주 등을 중심으로 불안이 커졌다.

종목별로는 넷플릭스 주가가 데이비드 웰스 최고재무책임자(CFO) 사임 소식으로 1.3% 하락했다. 테슬라 주가는 일론 머스크 대표가 사우디아라비아 국부 펀드와 비상장 회사화를 위한 논의를 했다고 밝힌 데 힘입어 0.3%가량 올랐다.

증시 전문가들은 단기적으로 터키 시장의 불안 확산 여부를 주시하면서 투자 전략을 짜야 할 것으로 주문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가 내달 기준금리를 인상할 가능성은 여전히 90%를 크게 넘으며 확실시되고 있다.

/뉴욕 = 손철 특파원 runiro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