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경제동향

펀드상품 대박친 한투 차장 22억 '연봉킹'…오너보다 9억 더 많아

급여로 1억1,100만원
상여로 21억1,900만원
오너 김남구 부회장보다 9억원 많아

  • 신경희 기자
  • 2018-08-14 16:24:05
  • 경제동향

한국투자증권, 김남구, 연봉, 직장인연봉, 금융감독원

펀드상품 대박친 한투 차장 22억 '연봉킹'…오너보다 9억 더 많아
연합뉴스

한국투자증권의 한 직원이 올해 상반기에 22억원이 넘는 보수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투 오너인 김남구 부회장보다 9억원 더 많은 금액이다.

14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한국투자증권의 김모 차장은 지난 1∼6월 보수로 총 22억3,000만원을 수령했다.

급여로 1억1,100만원을 지급받고 상여로 21억1,900만원을 받았다.

김 차장은 자신이 총괄한 금융투자상품 ‘양매도 상장지수펀드(ETN)’가 올해 상반기 큰 인기를 끌면서 상여금을 받게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비해 오너인 김남구 부회장은 13억1,100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금융권에서 최고 수준 연봉을 받아온 이 회사 유상호 대표이사의 보수도 20억2,800만원으로 김 차장보다 적었다.

한국투자증권 관계자는 “최고의 인재가 최고의 성과를 얻고 그 성과에 대해 최고의 보상을 한다는 경영 모토에 따라 성과가 좋은 직원에게는 보상을 확실히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올해 상반기 ‘연봉킹’도 한국투자증권에서 배출됐다.

이 회사 김성락 투자금융본부장(전무)은 상반기에 22억5,900만원을 받았다. 김 본부장은 급여로 1억300만원, 상여로 21억5,600만원을 각각 받았다.

한편 최희문 메리츠종금증권 대표이사 부회장은 13억7,400만원, 김기형 부사장은 13억5,000만원, 이명희 전무는 13억2,400만원을 각각 받았다.

또 여은석 메리츠종금증권 전무가 12억6,200만원, 정남성 고문이 12억1,800만원을 각각 수령했다.

김익래 키움증권 회장은 상반기에 6억1,900만원을 받았고, 유안타증권의 서명석 사장과 황웨이청 사장은 각각 7억7,400만원, 7억7,300만원을 받았다. /신경희인턴기자 crencia96@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