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영화

[종합] 김명민X이혜리 ‘물괴’..추석 극장가에 도전장 내민 한국형 크리쳐 무비

  • 정다훈 기자
  • 2018-08-16 12:32:29
  • 영화
국내 최초 크리쳐 액션 사극, 영화 ‘물괴’가 추석 극장가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중종실록에 실제로 기록된 물괴 괴담에서 시작된 흥미로운 소재와 역대급 규모의 스케일까지, 충무로에서는 본 적 없는 블록버스터급 사극을 예고했다.

역병을 품고 다니며 나라와 백성의 생명을 위협하는 ‘물괴’와 그를 막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배우 김명민, 김인권, 이혜리, 최우식이 함께 해 역대급 케미를 보여 줄 예정.

‘물괴’(감독 허종호)제작보고회가 16일 오전 건대입구 롯데시네마에서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주연배우 김명민 김인권 이혜리 최우식과 허종호 감독, 제작자 정태원 대표가 참석해 이야기를 나눴다.

[종합] 김명민X이혜리 ‘물괴’..추석 극장가에 도전장 내민 한국형 크리쳐 무비
배우 최우식, 이혜리, 허종호 감독, 김명민, 김인권이 영화 ‘믈괴’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사진=지수진 기자

‘물괴’는 조선 중종 22년, 듣도 보도 못했던 흉악한 짐승이 나타나 나라를 어지럽히고 왕의 안위까지 위협하자 왕의 부름을 받은 ‘윤겸’이 물괴의 실체를 파헤치기 시작하며 벌어지는 크리처 무비.

역사 속에 기록된 물괴는 어디서 나타났는지, 어떤 모습을 하고 있는지 그 정체가 확실히 밝혀지지 않았다는 점이 허종호 감독의 상상력을 자극했다. 허종호 감독은 “조선왕조실록의 기록을 접하자마자 광화문에서 포효하는 물괴의 이미지를 떠올렸다. 처음 시작할 때는 아무도 이 프로젝트가 완성될 거라 믿지 않았지만, 그 이미지를 떠올리며 용기를 냈다“고 밝혔다.

조선이라는 한국적인 배경과 크리쳐 장르를 결합시켰다는 점 역시 ‘물괴’의 관전 포인트. 제작진은 조선왕조실록 속 물괴의 기록을 기반으로 물괴와 물괴를 쫓는 수색대의 긴장감 넘치는 내러티브는 물론, 장장 6개월 동안 총 20가지가 넘는 디자인 작업을 거치며 물괴의 형상을 완성시켰다는 후문,

이날 현장에는 ‘물괴’의 제작사 태원엔터테인먼트의 정태원 대표도 함께 해 ‘물괴’를 기획하기까지의 과정을 밝혔다.

정태원 대표는 ”크리쳐물이 ‘괴물’ 이후에 제대로 된 작품이 안 나온 것 같아서, 저희가 만들 ‘물괴’ 형상이 이 영화에 굉장히 중요한 키가 될 것이라고 생각을 했다. 그래서 물괴의 형상을 만드는데 많은 고민을 하고 시간을 보냈다“고 밝혔다.

정태원 대표는 고민 끝에 전설의 동물 ‘해태’에서 착안해 ‘물괴’의 형상을 발전시켰다고 한다. 정대표는 ”처음에는 왕조 실록에 나온 형상대로 만들었더니 개 같기도 하고, 말 같기도 해서 그대로 가면 안되겠다 생각해 고민 끝에 허종호 감독과 얘기하다가, 전설의 동물 해태를 떠올리게 됐다. 지금의 물괴의 형상에 만족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종합] 김명민X이혜리 ‘물괴’..추석 극장가에 도전장 내민 한국형 크리쳐 무비
배우 김명민과 이혜리가 영화 ‘믈괴’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사진=지수진 기자

[종합] 김명민X이혜리 ‘물괴’..추석 극장가에 도전장 내민 한국형 크리쳐 무비
배우 김인권, 김명민, 이혜리가 영화 ‘믈괴’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사진=지수진 기자

[종합] 김명민X이혜리 ‘물괴’..추석 극장가에 도전장 내민 한국형 크리쳐 무비
배우 최우식, 이혜리, 김명민, 김인권이 영화 ‘믈괴’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사진=지수진 기자

조선에 나타난 괴이한 생명체에 대한 호기심에서 시작된 이야기는 ‘물괴’의 형상, 터전 그리고 소중한 것들을 지키기 위해 ‘물괴’에 맞서야만 하는 수색대의 드라마까지 가미되면서 한 편의 영화로 탄생되었다.

영화 ‘조선명탐정’시리즈, 드라마 [육룡이 나르샤] 등 사극에서 강한 존재감을 보여왔던 내공 백단 연기파 배우 김명민은 수색대의 우두머리 옛 내금위장 ‘윤겸’ 역을 맡았다. ‘윤겸’은 물괴의 정체를 밝혀, 위험에 빠진 왕을 지키려는 충성스러운 인물이다.

이날 김명민은 출연계기에 대해, ”시나리오가 너무 재밌었고 독특했다. 보이지 않는 상대와 싸우는 게 굉장히 힘들지만 흥미로웠다“라고 밝혔다. ”무엇보다 내용이 영화적인 허구뿐 아니라 실제 팩트에 기반했다는 점에 끌렸다“라고 했다.

맡은 배역에 대해선 ”제 사극 연기가 집대성된 캐릭터“라고 소개했다. 그는 ”수색대장으로 과거를 숨기고 사는 인물인데, 그 모습도 매력적이었다. 나라에서 배신당했다는 설정 역시 예전 제가 했던 것과 일맥상통했다. 또 가볍지도 무겁지도 않은 캐릭터가 마음에 들었다“고 설명했다.

김인권은 ‘윤겸’의 십년지기 후배 ‘성한’ 역으로 나섰다. ‘성한’은 어떤 위험 속에서도 ‘윤겸’ 옆을 지키는 의리파로, 김명민과의 찰떡궁합 케미는 물론 영화 적재적소에서 웃음까지 책임진다.

김인권은 김명민과 한 작품에서 흡을 맞추게 된 데 만족을 표하며, ”김명민 선배님과 늘 함께 하고 싶다는 생각이 있었는데, 영혼의 단짝이라는 말 정말 감사하다.“고 만족스런 소감을 전했다.

첫 스크린 도전이자 최초의 사극 도전으로 주목 받고 있는 이혜리는 ‘윤겸’(김명민)의 하나뿐인 딸 ‘명’으로 분해 그 동안 볼 수 없었던 활 액션에 도전한다.

김명민은 “혜리가 예쁜 건 누구나 아는 사실이다. 마음 씀씀이도 예쁘고 연기에 임하는 자세도 예쁘다”고 전했다. 이어 김명민은 “배우들이 비주얼을 생각해서, 검댕도 덜 묻힐만 한데, 혜리는 정말 거지 같이 하고 나타났더라. ”고 전했다.

그러면서 “보조출연자가 많이 나오니까 그 중에 한 분이 아닐까 싶었다. ‘선배님 저예요’라고 해서 알았다. 그것도 배우로서의 자세인데 정말 대단하다. 혜리는 자세가 된 배우이다”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물괴’는 추석 극장 대전의 첫 타자로 포문을 연다. 오는 9월 23일부터 26일까지 이어지는 추석 연휴를 맞아 영화 ‘물괴’ ‘안시성’ ‘명당’ 등이 연달아 개봉을 하는 것.

김명민은 “저희가 연기할 때 가장 중점을 뒀던 것이 스케일 적인 부분이 아니라, 드라마의 밀도를 높이자는 것이었다. 그 쪽에 포인트를 맞춰서 보시면 관객 분들께 긴장감을 높여드릴 수 있을 것이다“며 ‘물괴’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종합] 김명민X이혜리 ‘물괴’..추석 극장가에 도전장 내민 한국형 크리쳐 무비
허종호 감독이 영화 ‘믈괴’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사진=지수진 기자

허종호 감독은 “기록에 짧게 나와 있던 그 상상 속 실체를 보여드리고 싶었다. 그 ‘물괴’를 처절하게 지켜내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연출 포인트에 대해 밝혔다. 덧붙여 “위험을 감수하고 출연해주신 배우분들과 제작자 및 스태프들에게 감사하다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전했다.

한편, 중종 22년, 조선왕조실록의 기록을 바탕으로 스크린에서 새롭게 재탄생된 한국 영화 최초의 크리쳐 액션 사극 ‘물괴’는 오는 9월 13일 개봉한다. 배우 김명민 이경영 박희순 박성웅 김인권 이혜리 최우식 등이 출연한다.

/정다훈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