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해외증시

[뉴욕증시] 터키 리스크 재부각에 다우 0.54% 하락

  • 손철 기자
  • 2018-08-16 06:11:31
  • 해외증시


뉴욕증시의 주요 지수는 15일(현지시간) 터키 경제에 대한 불안 우려가 재부상하며 하락했다.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137.51포인트(0.54%) 하락한 25,162.41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21.59포인트(0.76%) 내린 2,818.37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96.78포인트(1.23%) 하락한 7,774.12에 장을 마감했다.

투자자들은 터키 금융시장 불안과 신흥시장으로 확산 여부에 촉각을 곤두세웠다. 터키 정부는 이날 미국산 자동차에 대한 관세를 120%로 올리는 등 미국산 제품에 대한 수입 관세를 대폭 인상했다. 터키 법원은 또 미국인 목사 앤드루 브런슨의 석방을 재차 거부했다.

[뉴욕증시] 터키 리스크 재부각에 다우 0.54% 하락
뉴욕증권거래소 로고

에르도안 대통령이 애플 아이폰 등 미국산 전자제품 보이콧을 주장하는 등 미국과 대결에서 물러나지 않겠다는 의사를 반복적으로 주장하는 가운데 터키 금융시장 불안이 지속할 것이란 우려는 커지고 있다. 카타르가 이날 터키에 150억 달러 경제 지원을 약속한 점은 일시적으로 리라화에 강세 재료로 작용했지만, 영향이 지속하지는 못했다.

반면 아르헨티나에 이어 인도네시아가 자국 통화 약세 방어를 위해 기준금리를 올리고, 홍콩과 인도 등은 외환시장에 개입하는 등 터키 불안이 다른 신흥국 시장에 영향을 미치고 있는 점은 투자 심리를 억눌렀다.

중국 경기의 둔화 가능성도 주가 하락 압력을 더했다. 올 들어 지난 7월까지 중국의 고정자산 투자가 약 20년 만의 최저치인 5.5% 증가에 그친 점이 경기 둔화 우려를 자극하는 것으로 전문가들은 평가했다.

여기에 중국의 대표적인 IT기업 텐센트가 이날 시장 예상보다 부진한 2분기 실적으로 내놓으면서 주가가 큰 폭 하락하는 등 불안 요인이 겹쳤다. 텐센트 주가 하락은 기술주 전반에도 악영향을 미쳤다.

국제유가가 큰 폭 하락한 것 역시 에너지주를 끌어내리며 지수 하락에 일조했다.

종목별로는 증권거래위원회(SEC)가 일론 머스크의 트위터 발언 조사 관련해 소환장을 발부했다는 소식으로 테슬라 주가가 2.6% 내렸다.

증시 전문가들은 터키 불안의 신흥국 전이 조짐을 우려하는 가운데 미국·터키 관계의 추가 악화 가능성에도 주목하고 있다.

/뉴욕 = 손철 특파원 runiro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