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기업

美 고액연봉 25개 직종 중 13개 기술직··“테크 잘 나가네”

부동의 1위는 의사
소프트웨어 개발매니저 10만달러 웃돌아
빅데이터 분석 위해 전문가 수요 느는 추세

  • 박홍용 기자
  • 2018-08-16 08:03:19
  • 기업

고액연봉, 엔지니어, 빅데이터, 미국, 테크

美 고액연봉 25개 직종 중 13개 기술직··“테크 잘 나가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AP연합뉴스

미국에서 가장 돈을 많이 버는 직종 25개 가운데 절반이 넘는 13개가 기술직종인 것으로 나타났다.

기술직종에는 엔지니어, 개발자, 데이터 분석가·과학자 등이 포함된다.

15일(현지시간) 미 경제매체 포브스와 일간 USA투데이에 따르면 미 직업조사기관 ‘글래스도어’가 평균 연봉 10만달러(1억1,300만원) 이상이거나 10만달러에 육박하는 미국 내 상위 25개 고소득 직종을 조사한 결과, 의사가 19만5,842달러로 부동의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약국 관리자, 약사가 12만∼14만달러대 연봉으로 뒤를 이었다. 기업 자문역도 11만달러 이상을 벌었다.

특히 연봉 10만달러대를 버는 직업으로는 여러 계통의 엔지니어가 대세를 이룬 것이 주목된다.

소프트웨어 개발 매니저가 10만8,879달러로 높은 편이었고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링 매니저, 소프트웨어 설계사, 애플리케이션 개발 매니저, IT 프로그램 매니저, 솔루션 설계사, 데이터 설계사, 시스템 설계사 등이 모두 10만 달러 이상의 평균 연봉을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조사에서는 25개 직종 중 11개가 기술직이었는데 올해는 2개 늘어 13개가 됐다.

클라우드 엔지니어, 데이터 과학자 등이 새롭게 상위 25위권에 진입했다.

글래스도어는 전자상거래의 확산으로 전통적인 소매 유통업종에서도 빅데이터 분석 등을 위해 엔지니어들을 많이 요구하고 있으며, 이제는 고액 연봉 기술직이 샌프란시스코, 로스앤젤레스, 뉴욕 등 대도시에 국한되지 않고 미 전역으로 확대되는 추세라고 분석했다.

한편 이번 조사에서 기업 경영진은 제외됐고 프로 스포츠선수나 영화배우 같은 특수 직종도 배제했다.

/박홍용기자 prodig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